기도 십자가
 ©Pixabay

나는 우리가 정직해지기 전까지는 고통 중에 있는 우리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위해 효과적으로 기도하기를 시작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일의 전모를 알 수 있는 하나님처럼 되려는 생각을 그치고, 자신이 피조물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신실한 사람이 되고 응답받는 기도를 하기 위해 고통과 고민을 즐기는 양 할 필요는 없다. 정말로 승리하는 그리스도인은 자신이 인간일 뿐이며, 고통 받을 때 하나님께서 침묵하시는 것 같으면 마음에 상처를 입는 것을 인정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눈물을 흘리며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하고 창조주에게 복종한다.

이런 그리스도인은 두려움과 고통 가운데서 무조건적으로 하나님을 신뢰하며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한 예수님처럼 기도할 수 있다.

조셉 배일리(Joseph Bayly)는 「내 인생의 성시」에서 다음과 같은 기도를 적고 있다.

눈물로 주님께 부르짖나이다

말로 할 수 없어서 눈물로 울부짖나이다

두려움, 고통, 슬픔, 실패, 상처로 인해 말을 잃었으나 내 말없는 기도를 당신을 알고 계십니다

당신은 들으십니다

주님 내 눈물을 내 모든 눈물을 씻어주소서

먼 훗날 그리 마옵시고 지금 여기서 닦아주소서

우리도 우리 자신과 서로를, 그리고 우리 주님을 속이기를 그칠 때 이런 기도가 나오는 게 아닌가 싶다.

빙햄 헌터 「프레어」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풍성한묵상 #기도 #정직 #조셉배일리 #빙햄헌터 #프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