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병원, 권역재활병원 건립
예수병원 재활병원 전경 모습 ©예수병원

예수병원(원장 김철승)은 21년도 권역재활병원 건립 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와 의료기관 공모(’21.6.1∼6.22)에 참여한 결과 전라북도 권역재활병원에 선정됐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예수병원은 “현재 권역별로 장애 치료 및 재활을 전담하는 전문재활병원을 건립하여 지역장애인을 대상으로 양질의 재활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05년부터 현재까지 7개 권역재활병원을 건립하여 운영 중이었고, 충남권·전남권에 2개 병원을 추가로 건립 중에 있다”고 했다.

이어 “연령·장애 등 구분 없이 중·단기적으로 재활치료가 필요한 도내 환자 수는 인구 1천 명당 125.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 됐는데 전북권에 유일하게 권역재활병원이 부족한 상황이었다”며 “이번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권역 재활병원 건립 공모사업에 전북대 병원과 경쟁하여 예수병원이 선정돼 도내 재활치료 환자들의 의료 복지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김철승 예수병원 원장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의 어려움 속에서도 보건복지부 공공어린이 재활전문병원건립 선정 등에 이어서 올해 권역재활병원으로 선정되는 쾌거까지 예수병원은 권역을 대표하여 재활전문 공공병원으로서 책무를 성실히 수행 하겠다“라고 밝혔다.

21년 권역재활병원 건립사업에 선정된 전라북도는 총 135억 원의 국비를 건립비(시설비, 장비비 등)로 받게 되며, 지방비 135억 원을 더하여 150병상 이상의 전북 권역재활병원을 2024년까지 완공해야 한다. 향후 건립되는 전북 권역재활병원은 전북 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신체기능 회복과 조기 사회복귀를 위한 집중재활 치료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장애인 건강검진, 건강증진·방문재활 등 공공 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병원 측은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수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