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제18회 피스메이커의 날 감사예배
화종부 목사 ©기독일보 DB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의를 위하여 고난과 박해를 받으며 세상 살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오늘날 사람들은 안전하고 편안하며 명예롭게 살기를 원하지 결코 고난을 겪거나 박해 받기를 원치 않는다”며 “그러나 모든 성도들은 박해를 당할 것을 예상하며 살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멸시받고 거부당하고 비방과 박해를 받는 것은 성도들에게 통상 나타나는 특징이며 교회 역사에서도 자주 반복되었다”며 “우리는 이런 고난과 핍박이 성격상의 결점이나 광신적인 종교적 열심 때문에 생기는 것이 아니라 의를 위하여 당하는 고난임을 알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것은 예수님 때문에, 예수님을 믿고 닮아가기 때문에, 예수님의 제자이기 때문에 당하는 고난을 가리킨다”며 “모든 시대 하나님의 사람들은 고난과 박해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우리 구주께서도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서기관들에게 주로 고난을 당하셨고 초대 교회 성도들도 유대인들로부터 고난을 받았다”며 “우리에게 오는 박해와 고난은 감옥에 던져지거나 직장을 잃거나 왕따를 당하는 것 등 다양한 형태를 가질 수 있으나 산상설교 마태복음 5:10~12 본문은 언어적인 형태로 가해지는 고난을 특히 강조한다”고 했다.

이어 “말씀에 따르면, 세상은 우리를 욕하고 거짓으로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한다”며 “이처럼 우리는 인격적인 모욕과 비난, 악담과 거짓말 등을 통한 고난을 당하게 된다. 이런 고난과 박해, 모욕과 악담을 당할 때 우리 성도들은 기뻐하고 즐거워하라고 말한다. 분노하며 보복하거나 낙심하여 자기 연민에 빠지지 말고, 단순히 인내하는 것을 넘어서 기뻐하고 즐거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코 박해 자체가 기뻐할 만한 것이거나, 자기 학대를 즐겨야 한다는 뜻은 아니”라며 “박해나 고난은 힘겹고 어려운 것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십자가 구속의 은혜를 더 온전히 아는 자리로 데려가기 때문”이라고 했다.

화 목사는 “고난은 주님이 먼저 받으신 대우를 우리가 동일하게 받는 것이기에 역설적으로 우리가 예수님과 연합하고 예수님을 대리하는 성도라는 것을 증거한다”며 “ 주님의 고난에 동참 할 수 있는 고귀한 명예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기뻐하고 즐거워해야겠다”고 했다.

또한 “박해와 고난은 세상을 사는 성도들이 본향인 천국으로 가게 되어 있음을 일깨워 주며 그곳에서 크고 많은 상을 받게 된다는 사실을 일러준다”며 “즉 세상에서의 핍박은 성도들이 세상에 속해 있지 않고 하나님 나라에 속해 있으며, 그곳으로 속히 가게 되고, 넘치는 상을 받게 될 것을 증명한다”고 했다.

아울러 “여러분이 여러 분주한 일에 휘둘리지 않고 자주 멈추어 서서 그분의 오심과 나라를 생각하며 박해나 고난 중에도 기뻐하고 즐거워하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화종부목사 #남서울교회 #칼럼 #박해 #고난 #십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