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5회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통합(총회장 신정호 목사)이 전국 노회장 및 교회동반성장위원장을 초청해 ‘한국교회 회복을 위한 기도회’를 25일 오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했다.
예장통합 총회장 신정호 목사©기독일보DB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 신정호 목사가 8월 둘째 주일인 오는 8일 기독교대학주일을 맞아 목회서신을 2일 발표했다.

신 목사는 “제99회 총회에서 8월 둘째 주일을 기독교대학주일로 제정했다. 2021년은 8월 8일이 기독교대학주일이다. 기독교대학주일은 총회 유관 10개의 기독교대학인 숭실대학교, 서울여자대학교, 한남대학교, 계명대학교, 연세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광주보건대학교, 전주기전대학교, 예수대학교, 선린대학교를 위해 기도하는 주일“이라며 ”코로나19 감염병의 세계적 유행과 장기화는 교회와 사회, 가정을 심각한 위기로 내몰고 있고, 우리는 정치, 경제, 교육, 문화예술 등 전 분야에 걸쳐 혼란과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특별히 저 출산과 고령화, 그리고 경제 양극화, 사회 구성원들의 이해 충돌로 인한 다양한 갈등 요인 등은 과거와 비교해 볼 때 질적으로 다른 절박한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현실은 기독교대학에게도 예외가 아니다. 총회 유관 기독교대학은 기독교 정신에 기초를 두고 기독교의 진리와 사랑을 실천하며, 국가와 사회 그리고 교회에 이바지할 유능한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세워진 교육기관”이라며 “그러나 대학 사회의 세속적 분위기에서 기독교 신앙과 전통을 기반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것이 많이 위축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105회 총회 주제는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이다. 이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초래된 우리의 일상이 무너지는 심각한 위기상황에서 놓쳐서는 안 되는 한 가지 믿음 즉, 온 세상을 다시 회복하게 하시는, 회복의 주체이신 하나님이 우리를 회복시켜 주실 것을 확신하며 간절한 소망을 가져야 함을 제시한다”고 했다.

또한 “저 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의 급속한 감소, 고령화 사회, 다문화 사회, 제4차 산업혁명 가상현실 사회 등 급속히 변화하며 새롭게 달라지는 현실 속에서 총회 유관 기독교대학들이 오직 회복의 주체이신 하나님을 의지하고 기도할 때 절망이 아닌 희망으로, 죽음이 아닌 생명으로, 어둠이 아닌 빛으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며 “기독교대학주일을 맞아 총회 유관 10개의 기독교대학들의 헌신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하나님의 사랑이 기독교대학 모두에게 풍성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정호총회장 #기독교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