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죽이는 말
 ©기독일보DB

말은 죽이는 힘을 가지고 있으며, 교회를 죽일 수도 있다. 어떤 말들은 교회에 치명적인 영향력을 발휘한다.

“혀는 곧 불이요 불의의 세계라 혀는 우리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삶의 수레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 불에서 나느니라”(약3:6)

교회 성장 전문가 톰 레이너 박사가 교회를 죽이는 몇 가지의 말에 관한 기고 글이 눈길을 끈다. 그는 “교회 성도가 무심코 하는 말이 교회를 죽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교회를 죽이는 대표적인 5가지 말에 관하여 소개한다.

1. 나는 교회 목회자가 부임하기 전부터 있었고 목회자가 떠나도 나는 교회에 남아 있다.

이 말에는 헌신과 봉사보다는 ‘권력’과 ‘통제’의 의도가 담겨 있다. 교회를 성도들이 원하는 방식대로 이끌기 위해 목회자를 조종하려는데 있다. 문을 닫은 교회에서 흔히 듣는 말이다.

2. 교회 변화는 다음 세대에 맡겨야 한다.

구세대의 어른들이 이런 말을 한다면 이들은 이미 즉각적이고 필요한 변화를 만들기를 거부하는 것이다. 슬픈 사실은 이러한 교회에는 변화를 일으키는 다음 세대는 남아있지 않다는 것이다.

3. 우리가 목회자와 사역자의 봉급을 주기 때문에 그들은 우리말을 들어야 한다.

이 말은 치명적인 두 가지 요소를 가지고 있다. 먼저는 굉장히 돈을 인색하게 대한다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돈을 사역자들을 조종하는데 이용한다는 것이다.

4. 우리의 돈이 없으면, 교회는 어려움에 처할 것이다.

이 말에서 핵심은 바로 ‘우리의 돈’이다. 그들은 교회에 드리는 돈이 ‘하나님의 돈’이 아니라 ‘자신의 돈’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비(非) 청지기 신앙이 교회 널리 퍼진다면 곧 교회는 병들거나 죽음에 이르게 될 것이다.

5. 교회 목회자가 전도를 하기를 기도한다.

교회 목사님이 전도하기를 기도한다는 말 뒤에 성도들은 전도를 하겠다는 생각이 없음을 보여준다. 전도는 교회 목회자나 사역자만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복음 전파에 의지가 없는 성도가 있는 교회는 죽어가는 교회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교회 #5가지말 #기고 #영향력 #목회자 #성도 #사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