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덕교회가 보건일선에서 수고하는 의료진을 위해 음료트럭으로 응원에 나섰다.
만덕교회가 보건일선에서 수고하는 의료진을 위해 음료트럭으로 응원에 나섰다. ©부산 북구청

부산광역시 북구청(구청장 정명희)은 “최근 관내 소재 만덕교회가 폭염 속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방역과 진료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을 응원하고자 카페트럭을 이용해 시원한 음료를 제공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만덕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쳐 있는 의료진이 폭염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소식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교인들과 힘을 합치게 됐다”며 “방역의 일선에서 연일 고생하는 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정명희 구청장은 “‘코로나19’라는 어둡고 긴 터널을 지나고 있는 지금, 감염병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직원들에게 무엇보다 구민들의 격려와 응원이 필요하다”며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상으로 돌아가는 그 날까지 다함께 노력하자”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산 #만덕교회 #음료트럭 #코로나19방역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