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굿티비, 이영훈 목사(왼쪽)가 정세균 전 총리(오른쪽)와 대담하고 있는 장면.
이영훈 목사(왼쪽)가 정세균 전 총리(오른쪽)와 대담하고 있는 장면. ©데일리굿티비 유튜브 캡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데일리GOODTV에서 18일 방송된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와의 특별대담에서 “질병관리본부 발표나 통계가 정확하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대담에서 이 목사는 “한국교회는 수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집단감염의 진원지라는 불명예스러운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고 하자, 정 전 총리는 “이단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일부 교회의 사례를 전체로 확대 해석하면서 마치 코로나 집단감염이 교회에서 비롯됐다고 오해하기도 했다. 크리스천으로서 기독교가 잘못을 범한 것처럼 느껴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명확히 하고자 '교회' 대신 '종교단체'로 단어를 바꿔 특정 종교를 지칭하지 못하게 했다”면서 “당시 정부가 정확한 확인을 거치지 않고 보도를 한 부분에 대한 지적은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그러자 이 목사는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교회발 코로나'라는 오명을 벗고자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와중에 정부가 올해 2월 '현장 예배를 통한 교회발 감염이 사실상 거의 없었다'는 발표를 했다”며 “정부의 번복으로 교회에 대한 오해가 일부 해소됐지만 국민의 인식은 여전하다. 일부에서 섭섭함을 드러내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질병관리본부 발표나 통계가 정확하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이에 대해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들로부터 항의를 받았다”며 “통계가 잘못됐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 관련 사항에 대해 여러 번 접촉이 있었다. 방역상 불가피한 측면을 말씀드리며 협조를 부탁했다”며 “이후 실무진들에게 정확한 수치를 통한 발표를 해달라고 당부하고, 주의도 줬다. 한국교회에 책임을 전가할 생각은 없었다”고 했다.

한편, 앞서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대표 김진홍·김승규, 이하 예자연)는 지난달 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지난해 7월 8일, 최근 감염사례(7월 5일부터 7일까지) 가운데 절반가량은 교회의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됐다는 발언은 허위 자료에 근거했다”며 정 전 총리를 상대로 민사소송 및 공직감사 청구를 제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예자연이 같은 기간 자체적으로 질병관리본부의 통계를 분석해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교회 소규모 모임 및 행사에서 발생된 감염사례는 국내 발생자 87명 중 2명으로 전체 대비 2.29%에 불과했고 N차 감염까지 포함한다면 총 17명으로 전체 대비 19.5%에 그쳤다고 한다.

그러면서 예자연은 "예배의 권리란 헌법상 엄격한 조건 하에서만 제한이 가능함에도 허위 과장된 3일 간의 자료를 제시하거나 사이비집단과 동일시했다"며 "이런 잘못된 인식과 태도는 국민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줘 마치 교회가 코로나19 감염의 근원지로 낙인찍게 만들었다"고 소송 청구의 이유를 전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세균 #데일리굿티비 #이영훈 #교회집단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