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한교총에 내방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5일 한교총에 내방했다. (왼쪽부터) 소강석 목사, 장종현 목사, 이준석 대표, 이철 목사 ©노형구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목사)을 내방해 “차별금지법에 대해선 아직 당론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며 “대선 후보가 공식적으로 확정되면 그분의 주도하에 협의를 통해 (당론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소강석 목사가 앞서 환영사를 통해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약간 흔들린 것 아닌가”라고 말한 데 대해 이 대표는 “기본적으로 사회 이슈에 대해 대선을 앞두고 당의 입장이 있다. 당의 논의는 엄중하다. 그렇기 때문에 가볍게 정할 일은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특히 차별금지법에 대해선 우리 당에서 아직까지 당론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며 “개별 의원·인사들의 입장은 있겠지만, 대선 후보가 정해지면 그분의 주도하에 협의해서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한 “종교계가 국민 통합에 대해서 선도해서 이끌어주면 그 의견을 반영하도록 하겠다. 특히 일부 여당의 대선 후보군에서 국민을 분열하려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그럴 때일수록 종교계에서 그런 국민 분열에 대해서도 강하게 (중심을) 잡아 달라”고 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건국의 여정 속에서 종교가 국가에 기여한 역할을 익히 알고 있다. 나라의 기틀을 세우고 사회의 어두운 곳을 비추기까지, 종교계가 정치가 담당해야 하는 영역 일부를 담당해줘서 감사하다”며 “코로나에 있어 국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줘야 할 종교가 방역 조치 강화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잘 안다. 사람을 살리는 것에는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것에만 있지 않고, 코로나로 인해 마음이 아파서 생기는 부작용을 어루만지는 데 종교가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 이러한 부분에 있어 우리 정치권에서 지원하겠다”고 했다.

앞서 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인 소강석 목사는 환영사에서 “잘 알다시피 민감한 정치사안은 잘 해야겠지만, 우리 종교인들은 (정치인들이) 사회 이슈, 민생 이슈에 조금 더 관심을 가지면 좋겠지 않나 생각된다”며 “가령 아동학대, 자살, 동성애 등을… 지난번에 차별금지법에 대해 약간 흔들리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고 했다.

이어 “중심을 잘 잡아주신 데 감사하다. 중도 보수가치를 지향하는 기독교의 목소리를 조금 더 들어주고 반영해주시면 큰 이익과 좋은 결과를 취득하리라 본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한 라디오에서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는 (제정은) 지금 시기상조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다만 여러 가지 차별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보수 진영 내에서도 확장된 논의가 필요다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했다. 또 그보다 며칠 앞서 다른 한 라디오에서는 “동성애는 찬반의 개념을 붙일 수 없는 사안”이라고도 했었다.

장종현 목사는 “당대표로 취임한 것을 축하한다. 바쁘신 중에 한교총을 방문한 것에 감사하다. 대표님께서 당을 잘 이끌어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 국민들이 희망을 갖고 있다. 분명한 사실”이라며 “젊은 청년들이 국민의힘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젊은이들이 새로운 정치와 철저한 국가관, 애국심으로 나라를 먼저 생각하도록 힘써 달라. 교회와 성도들이 국가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철 목사는 “방문에 감사하다. 아마 이런 변화를 상상이나 했을까? 이 변화는 국민들이 바라는 것이기에 우리들이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정치만 잘하면, 다른 문제는 국민들이 극복을 잘해가는 데… 기도하고 잘 돕도록 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준석대표 #한교총 #소강석목사 #장종현목사 #이철목사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