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은 건강보험으로 치과 외래 진료를 이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 진료 환자 중 19세 이하는 충치, 20대부터는 잇몸질환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사평가원)은 오늘(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건강보험 치과 다빈도 질병과 진료행위를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연령대별 다빈도 질병을 살펴보면, 19세 이하에서는 충치(26.3%),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20.0%) 순이며 20~50대는 잇몸질환(35.0%), 충치(9.1%) 순으로 분석됐다. 60대 이상은 잇몸질환(36.1%), 치수염(10.1%) 순으로 파악됐다.

충치 치료(떼우기)는 5~9세 어린이의 38.6%인 89만명이 1인당 2.7회 받았고, 12세 이하에게 건강보험 적용되는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은 12세 이하 어린이의 12.5%인 67만명이 시술을 받았다.

잇몸질환은 20대부터 급격히 증가해 20대 환자수가 231만명으로 10대 81만명의 2.9배였으며, 50대 환자수가 34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중 44.1%인 2285만명이 건강보험 치과 외래 진료를 받았고, 1인당 평균 3.4일 방문했다. 치과 외래 다빈도 질병은 치은염 및 치주질환(잇몸질환) 1627만명(31.4%), 치아우식(충치) 613만명(11.8%), 치수 및 근단주위조직의 질환(치수염) 389만명(7.5%) 순이다.

치과 내원일수는 10대가 평균 2.5일로 모든 연령대 중 가장 낮았고, 40대 이상은 치과 내원일수가 3일 이상이었다. 잇몸질환과 관련 있는 스케일링(치석제거)은 전 국민의 25.9%인 1343만명이 시술받았다.

치수염의 60대 환자수는 60대 전체의 7.6%인 51만명이었다. 이는 50대 환자수 12만명의 4.4배인 수치다. 치수염과 관련 있는 임플란트는 65~69세의 12.4%인 35만명이 시술을 받았으며, 틀니는 75세 이상의 4.2%인 15만명이 시술을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