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스타벅스 매장 직원들이 다회용컵 반납기를 소개하고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는 2025년까지 국내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을 사용하지 않는 프로젝트를 제주도에서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이날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DT점에서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 SK텔레콤, CJ대한통운, 행복커넥트 등 7개 기관과 함께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에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스타벅스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제주 지역 내 일회용컵 없는 매장을 시범 운영한다. 스타벅스는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의 4개 매장을 시범 운영 매장으로 선정하고, 다음달 6일부터 해당 매장에서 일회용 컵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해당 매장에서 음료를 구매한 고객들은 다회용컵 보증금(1000원)을 지불하게 된다. 이용한 다회용컵은 시범 운영 매장과 제주공항에 설치된 다회용컵 반납기를 통해 반납하면 보증금을 반환해준다. 회수된 다회용컵은 전문업체가 세척한 뒤 매장에서 재사용된다.

스타벅스는 시범 운영을 통해 개선해야 할 부분들을 지속 보완해 오는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일회용컵 없는 매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주 전 매장에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 약 500만개의 일회용컵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어서 긍정적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면서 "일회용품 저감과 친환경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해법을 찾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