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유산 1500억원이 사회에 환원된다.

KCC그룹은 지난 1월 별세한 정 명예회장이 보유했던 1500억원 상당의 주식과 장남 정몽진 회장의 사재를 더해 총 2000억원을 민족사관고등학교 장학금과 소리박물관 건립 등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정몽진 KCC회장,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 정몽열 KCC건설 회장 등 유족들은 "생전에 기본에 충실하고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산업보국'이 기업의 본질임을 거듭 강조한 정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정 명예회장이 소유했던 100억원 규모의 현대중공업 주식은 민족사관고등학교의 장학금으로 쓸 예정이다. 2024년까지 매년 25억원 규모로 4년간 1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KCC측은 정 명예회장이 살아생전 장학금 수혜자 중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길 기대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영재교육기관인 민족사관고등학교가 현재 수준으로 존속가능한 2024년 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정 명예회장의 KCC지분 3%인 1500억여 원은 서전문화재단을 통해 음향기기 전문 박물관인 소리박물관 건립에 쓰일 예정이다. 소리박물관은 정몽진 KCC회장이 이전에 기부한 서울시 서초구 내곡동 일대에 들어설 계획이다. 서전문화재단은 정몽진 KCC 회장과 정 회장 스승인 오디오 전문가 고 최봉식 선생이 수집한 웨스턴 일렉트릭의 1926년산 극장용 스피커, 초기 전화기 등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그 외 남은 KCC 2% 지분 등은 정몽진 회장과 3남 정몽열 KCC건설 회장이 각각 1%씩 상속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KCC글라스 지분 5.41%는 차남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이 상속받는다.

한편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인 고 정상영 명예회장은 올해 1월 84세로 세상을 떠났다.

정 명예회장은 1958년 창업해 재계 서열 33위인 KCC그룹을 일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