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분기 30대 이하 청년층의 임금근로 일자리가 9만개 넘게 사라진 사이 50대 이상 노년층의 일자리는 55만개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영향 등으로 제조업, 숙박·음식업에서 일자리 감소세는 계속됐지만, 정부 일자리 사업 증가에 공공행정 일자리는 2018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이 증가했다.

27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동향'을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11월 기준)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는 1958만9천개로 전년 동기 대비 50만3천개(2.6%) 증가했다.

임금근로 일자리 증가 폭은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했던 작년 2분기(+21만1천개) 이후 3분기(+36만9천개) 등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 같은 증가세는 중·노년층에서 두드러졌다. 60대 이상 임금근로자 수가 39만2천개(15.7%) 늘었다. 2018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대 증가다. 50대는 15만6천개(3.7%), 40대는 4만6천개(1.0%) 각각 늘었다.

반면 청년층인 30대 이하에서는 9만개 넘게 사라졌다. 30대 임금근로 일자리는 1년 전보다 6만8천개(-1.5%) 감소했는데, 다섯 분기 연속 감소다. 20대 이하는 2만3천개(-0.7%) 감소했고, 네 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김진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20대 이하는 제조업과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등에서 감소 폭이 컸고, 30대는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등에서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공공행정일자리는 24만5천개 증가했다. 2018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다. 보건·사회복지(+15만8천개), 전문·과학·기술(+6만9천개), 교육(+3만7천개) 등에서도 늘었다.

김 과장은 "공공행정의 경우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일자리 사업을 다양하게 실시하면서 증가 폭이 크게 상승했다"며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도 고령화에 따른 복지 수요가 확대됨에 따라 일자리 사업 중심으로 증가하는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