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UMC 한인 평신도연합회와 밸리연합감리교회, 남가주주님의교회, 밴나이스연합감리교회, 드림교회 성도들이 가주태평양연회 하기야 감독에게 한인 교회를 향한 핍박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연합감리교회(UMC) 한인 평신도연합회(회장 안성주 장로)가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파사데나에 있는 UMC 가주태평양연회 그랜트 하기야 감독 사무실을 방문해 UMC 가주태평양연회가 교단법 장정이 규정한 파송협의 절차를 무시한 채 남가주주님의교회(담임 김낙인 목사), 밸리연합감리교회(담임 류재덕 목사), 샌디에고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 이성현 목사)에 담임 목회자 재파송 불가 통보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공식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임기 종료와도 같은 재파송 불가 통보가 현실화 되면 서부지역 한인교회 세 명의 목회자가 오는 6월 30일 이후에는 현재 교회에 다시 파송 받지 못하게 된다.

UMC 한인 평신도연합회는 온라인과 문서를 통해 서명한 전체 3천여 명의 지지서명과 한인교회를 향한 핍박을 중지하라는 결의문을 전달하며 기도회를 이어갔다.

전국평신도연합회 회장 안성주 장로는 "UMC는 동성애 이슈로 인해 2020년 교단분리 합의안이 발표됐고 내년에 열릴 교단총회를 거쳐 서로에게 해를 주지 않고 은혜롭게 나누어질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럼에도 하기야 감독은 이런 합의정신을 파괴하고, 불법적인 파송 불가 통보를 했다"며 "미 전역의 한인연합감리교회 평신도들이 하나 되어,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고, 성서적인 감리교단의 전통과 교리를 지키고자 한다"고 방문 목적을 설명했다.

서부지역 평신도연합회 회장 최정관 장로(라팔마한인연합감리교회)는 "UMC 목회자는 감독 파송 제도에 따라 매년 파송받는 것이 사실이나, 교단의 장정을 준수하면서 교회를 부흥, 성장시키고 있는 세 명의 한인교회 담임 목회자들을 진보적인 연회의 방향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현재 섬기는 교회에 다시 파송하지 않겠다는 감독님의 통보는 비신앙적, 비민주적인 월권행위"라고 강조했다.

서부지역 평신도연합회 상임위원 최윤석 장로(LA한인연합감리교회)는 "그동안 실천하지 않고 기도하지 않았던 우리의 모습을 하나님 앞에 참회하며 미국이 청교도의 신앙으로 온전히 다시 회복되기를 함께 기도하고 있다"며 "일방적으로 통보한 목회자 파송 중지의 철회와 온전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전국 한인교회 성도들과 함께 한 마음으로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남가주 한인교계에서도 가주태평양연회 하기야 감독의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이날 남가주 한인 교계를 대표해 참석한 샘신 목사(KACC 창립준비위원장)와 강태광 목사(청교도신앙 회복 운동본부 사무총장)는 한인 목회자들에 대한 '징벌적 파송'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