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남가주 한인교계 지도자들이 UMC 3명의 한인 목회자들에 대한 재파송 불가 통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미주 한인교계의 기도와 동참을 요청했다.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남가주 한인교계 지도자들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난 달 UMC(연합감리교) 가주태평양연회가 남가주주님의교회(담임 이낙인 목사), 밸리연합감리교회(담임 류재덕 목사), 샌디에고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 이성현 목사) 등 성경적 가치관을 지켜온 서부지역 한인연합감리교회에 내린 일방적 재파송 불가 통보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미주기독교총연합회(회장 민승기 목사), 미주성시화운동본부(공동대표 송정명 목사), 청교도신앙회복운동본부(회장 한기홍 목사), JAMA(전 대표 강순영 목사), 평등법저지운동본부(실행위원 박세헌 목사) 등 남가주 한인교계 기관단체장들은 현지시간 17일, LA 코리아타운 소재 JJ 그랜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파송 불가 통보’의 부당함에 맞서 UMC 한인교회총회(회장 이철구 목사, 이하 한교총)와 연대해 대응할 것을 표명했다.

남가주 교계 지도자들은 성경적 입장을 고수하는 UMC 한인교회총회에 지지를 보내며, UMC 교단 본부와 연회에 항의 서한 발송 및 항의 방문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미주 한인교회의 신앙적 정체성을 무너뜨리는 불의한 핍박에는 미 주류 사회 및 정치권과 연대해 적극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기홍 목사는 "전통적이고 성경적 가치관을 가진 교회가 박해를 받는 시대를 살고 있다. 이것은 UMC 내 한인교회의 문제가 아닌 성경적 가치관을 고수하려는 모든 교회가 직면한 문제"라며 "남가주와 미주의 한인교계가 연합해 대처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송정명 목사는 "감리교회는 조선에 헨리 아펜젤러를 파송하고 배제학당, 이화학당, 정동감리교회를 세웠다. 또 미국 땅에 건너와 처음으로 교회를 세웠던 첫 한인 이민자들이 인천 내리감리교회 교인들이었을 만큼 감리교는 매우 복음적인 교단이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성경을 거스르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미주 한인교계 성도들이 미국 교회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며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강순영 목사는 "청교도들이 성경을 바탕으로 건국한 미국이 동성결혼 합법화에 이어 평등법안이 상정되는 등 교회와 목회자들에 대한 박해가 시작됐다"며 "우려했던 일들이 현실이 되고 있다. 영적 전쟁에서 나라와 사회, 가정과 다음 세대를 지키는 일에 모든 한인 교계가 기도와 반대 서명 운동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UMC 내에서 진보적 입장을 주장하는 가주태평양연회 하기야 감독은 지난달 '감독이 연회를 이끌고 가는 방향에 동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며 감독의 권한으로 임기종료와 다를 바 없는 재파송 불가 명령을 내렸다. 하기야 감독은 통보를 내린 세 교회의 담임목사 임기를 내달 말로 정하고, 오는 7월 1일부터는 신임 목회자를 해당 교회에 파송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UMC 한인교회총회는 협의 과정도 없이 전통적 성경관으로 인해 내려진 처벌적 파송 조치에 반대하며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전개해 하기야 감독의 재파송 불가 통보 철회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계환 목사(한교총 선교 총무)는 UMC 한인교회의 신앙적 정체성 확립을 지지해준 남가주 교계에 감사를 표하며 "교단의 장정이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성의 결합이라고 분명하게 명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장정을 지키고 가르치는 목회자들에 대한 처벌적 파송은 한인교회를 핍박하는 교단의 교권주의자들의 불법적 결정"이라고 했다.

한편 UMC는 2019년 교단 총회에서 전통주의 장정을 통과시킨 이후, 진보적 연회를 중심으로 전통주의 장정 불복종 운동이 일어났다. 급기야 2020년 1월에는 교단 분리안이 발표됐고, 2020년 5월 총회에서 교단 분리안이 통과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코로나19로 연기돼 2022년 8월 교단 총회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목회자 재파송 불가 통보는 감독의 목회자 파송 권한을 이용해 보수 전통주의 교회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이하는 성명서 전문

UMC(연합감리교회) 가주태평양연회 그랜트 하기야 감독은 한인교회 목회자들에게 내려진 부당한 담임목사 재파송 불가 통보를 즉각 철회하라.

우리는 최근 언론 보도 등으로 알려진 대로, UMC 가주태평양연회 하기야 감독이 3곳의 한인 교회(남가주 주님의 교회, 밸리 연합감리교회,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들에게 목회자의 임기 종료를 의미하는 재파송 불가 명령을 내린 결정에 대해서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인지하고 철회를 요청한다.

우선 이 결정은 한인 사회에서 존경받는 한인교회 목회자들에게 내린 인종 차별적 결정으로 인식하고 우려를 표한다. 이는 한인 사회의 주시할 수밖에 없는 심각한 문제요, 한인 교계가 묵과할 수 없는 문제다.

다음 이 조치는 감리교단 내에서 일어난 성 정체성에 대한 신앙적 갈등에 대한 비신앙적 처사로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된 동료 목회자를 차별적으로 대우하고 처벌하고 있다는 것과 동성애 이슈에 대한 한인교회의 정서를 무시하고, 미국 내에 존재하는 한인교회들의 선교적 사명을 가로막는 부당한 조치다.

따라서 남가주 전체 한인교회의 목회자와 성도들을 대표하는 연합 단체들은 동성애 이슈에 있어서 성경적 가르침을 따르기를 원하는 UMC 한인 교회와 목사님들의 입장에 격려와 지지를 보내고, 이미 발표한 '가주태평양연회 한인교회협의회 결의문'을 적극 지지하면서 다음과 입장을 천명한다.

첫째, 현재 미국 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시안 혐오 범죄 급증으로 인해 사회적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고 치유해야 할 교회가 한인 교회들만을 타깃으로 삼아 구조적 인종 차별(discrimination)을 하는 증거로 보고 우리 모두는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이번에 내려진 차별적 명령은 교회의 본질과 사명에 역행하는 것이므로 즉각 철회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둘째, 금번 재파송 불가라는 처벌적 조치는 동성애 이슈에 대한 미주 한인교회의 신앙적 정체성을 정면으로 무시하고, 한인교회에 대한 불의한 핍박으로 보이는 바 이번 한인교회들에게 내려진 재파송 불가 명령은 즉각 철회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셋째, 이번 하기야 감독의 한인교회에 대한 재파송 불가 조치는 연합감리교회 교단이 준비하고 발표한 "은혜로운 화해와 결별 의정서" 정신에 위배되며, 목회자와 소속교회의 의견을 무시한 부당한 인사 조치로, 총회의 결정이나 그 동안의 관행을 무시한 감독의 월권임으로 즉각 철회하라.

넷째, 하기야 감독은 이번 사태로 인하여 미국 한인교계에 공분을 일으키고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하여 납득할 만한 해명과 조치를 요구하며, 공개적인 사과를 촉구한다.

상기 요구사항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우리는 계속해서 행동할 것이며, 미국 사회와 정치권에 호소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것임을 천명한다.

May 17. 2021

미주기독교총연합회(회장 민승기 목사), 미주 성시화 운동본부(공동대표 송정명 목사), 청교도신앙 회복 운동본부(회장 한기홍 목사), JAMA(전 대표 강순영 목사), KACC(창립준비위원장 샘신 목사), 평등법 저지 운동본부(회장 한기홍 목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U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