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정년(만 60세) 이후 근로 의향
법정 정년(만 60세) 이후 근로 의향 ©사람인 제공
성인 10명 중 9명은 정년퇴직 이후에도 일하고 싶다는 의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성인남녀 3249명을 대상으로 '법정 정년(만 60세) 이후 근로 의향'을 조사한 결과 85.2%가 '정년 이후에도 일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94.8%), 40대(89.4%), 30대(85.5%), 20대(77.6%) 순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정년 이후 일하고 싶다는 비율이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89.3%로 여성(81.3%)보다 8%포인트 많았다.

정년 이후에도 일을 하려는 이유는 '기대 수명이 길어져서'(49.9%·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추가적인 여유자금 마련을 위해서'(42.8%), '가족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27.2%), '몸과 마음의 긴장을 유지하기 위해서'(26.7%), '그간 쌓은 경험과 지식을 발휘하기 위해서'(15.6%) 등의 순이었다.

예상하는 정년 이후 근무 형태는 '프리랜서·긱 워커'(30.3%·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개인 사업체 창업'(26.4%), '기업체 정규직 재직'(24.8%), '기업체 기간제 재직'(23.8%), '정부 공공 일자리'(20.7%), '일용직·파트타이머'(20.2%) 등을 꼽았다.

정년 이후 희망하는 연봉 수준은 평균 3728만원이었다. 구간별로는 '3000만원∼3500만원 미만'(17.4%), '2500만원∼3000만원 미만'(17.1%), '3500만원∼4000만원 미만'(13%), '2000만원∼2500만원 미만'(12.3%), '4000만원∼4500만원 미만'(9.7%) 등의 순이었다.

희망하는 근무시간의 평균은 하루 6.8시간이었다. 또 평균 만 72.5세까지 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돼 현재 법정 정년 수준보다 12.5년가량을 더 일하기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정년 이후에 현재 직무를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46.4%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편 현재 만 60세인 법정 정년에 대해 응답자의 81.7%는 '법정 정년이 늘어나야 한다'고 생각했다. 연장되기를 바라는 법정 정년은 평균 만 70세로 집계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