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비만학회의 '코로나19 시대 국민 체중 관리 현황 및 비만 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4명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체중이 3kg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장기화 속 국민들의 체중 관리 현황 및 비만에 대한 인식 수준을 파악해 향후 비만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본 조사는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발생 이전(2020년 1월 기준)과 코로나19가 진행 중인 현재(2021년 3월 기준)의 운동량, 식사량, 영상 시청 시간 등을 비교하고, 체중 감량 방법, 평소 비만 질환에 대한 인지도 등을 묻는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46%)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몸무게가 3kg 이상 증가했다고 답했다. '몸무게가 늘었다'(3kg 이상)고 답한 비율은 남성(42%)보다 여성(51%)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53%)가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50%), 20대(48%), 50대(36%) 순이었다.

체중이 증가한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체중 증가 요인으로는 일상생활 중 활동량 감소(56%)가 가장 높은 비중으로 꼽혔다. 이어 운동 감소(31%), 식이 변화(9%) 등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로 활동량이 줄어든 것이 체중 증가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학회는 분석했다.

'집콕' 생활 장기화... 운동 줄고, 영상 시청 늘어

코로나19가 지속 진행 중인 상황 속에서 국민들의 운동량은 감소하고, 영상 시청 시간은 전반적으로 증가하면서 실제로도 일상생활 활동량이 크게 감소했다. 코로나19 이전과 이후의 운동량을 묻는 질문에서 '주 3~4회 운동'(28%→15%), '주 5회 이상 운동'(15%→9%)은 감소한 반면, '거의 운동을 하지 않는다'(18%→32%)는 응답자는 무려 14%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가 국민들의 운동 양상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른바 '홈트족'(집에서 운동하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했다. 운동을 한다고 답한 응답자들 가운데 코로나19 발생 이후 '유튜브 영상 또는 모바일 운동 앱 등을 이용한 비대면 코칭 운동'을 한다고 답한 비율이 6%에서 20%로 3배 이상 늘어났다. 하지만 홈트족 2명 중 1명(54%)은 오히려 체중이 늘어 체중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로 TV 등 영상 시청 시간은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영상을 하루 1~2시간 시청한다'는 응답자(42%)가 가장 많았지만,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3~6시간 시청한다'는 응답자(45%)가 가장 많았다. '7~9시간 정도 시청한다'는 응답자도 4%에서 12%로 3배 증가했다.

비만은 각종 암, 고혈압, 제2형 당뇨병,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등도 동반할 수 있어 반드시 적절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지만, 비만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절반(54%) 이상은 성인 비만 기준(체질량 지수(BMI) 25kg/㎡ 이상)을 알지 못했고, 비만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치료해야 하는 질환'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특히 비만을 '특별히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9%에 달했다. 응답자의 대다수(76%)는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하면 해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창범 대한비만학회 이사장은 "비만은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한다"며 "비만 환자들의 경우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하면서 약물치료를 하면 체중 감량 목표를 더욱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만큼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고 말했다.

이재혁 대한비만학회 언론홍보위원회 이사는 "정부는 현재 비만 수술에만 한정된 건강보험 혜택을 비만 치료로 확대해 환자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