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뉴시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1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납부하는 동시에 감염병 대응, 소아암·희귀질환 어린이 치료 등에 총 1조원을 지원한다.

28일 삼성 일가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사회환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역설한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고 이건희 회장은 평소에도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기업의 사명"이라고 강조해온 바 있다.

먼저 삼성 일가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인류 최대 위협으로 부상한 감염병 대응과 인프라 구축에 7000억원을 기부한다. 이 가운데 5000억원은 국내 최초 감염병 전문병원인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에 사용될 예정이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일반·중환자·고도 음압병상, 음압수술실, 생물안전 검사실 등 첨단 설비까지 갖춘 150병상 규모의 세계적인 수준의 병원으로 세워진다.

나머지 2000억원은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최첨단 연구소 건축과 필요 설비 구축,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제반 연구 지원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금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출연된 후, 관련 기관들이 협의해 감염병전문병원과 연구소의 건립·운영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유족들은 소아암·희귀질환에 걸려 고통을 겪으면서도 비싼 치료비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3000억원을 지원한다. 앞으로 10년간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환아를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치료, 항암 치료, 희귀질환 신약 치료 등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백혈병·림프종 등 13종류의 소아암 환아 지원에 1500억원, 크론병 등 14종류의 희귀질환 환아들을 위해 600억원을 지원한다. 향후 10년 동안 소아암 환아 1만2000여명, 희귀질환 환아 5000여명 등 총 1만7000여명이 도움을 받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소아암, 희귀질환 임상연구와 치료제 연구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도 9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족들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 환자 지원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대와 외부 의료진이 고르게 참여하는 위원회는 전국의 모든 어린이 환자들이 각 지역에 위치한 병원에서 편하게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어린이병원의 사업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전국에서 접수를 받아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어린이 환자를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유족들은 "생전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 노력'을 강조해온 고 이건희 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