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 모형도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 모형도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가 나라를 지키다 다쳐 몸이 매우 불편한 국가유공자를 위해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스마트 휠체어를 선보인다.

보훈처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는 기존 전동휠체어와 달리 전·후방에 부착된 레이더 센서와 인공지능(AI) 센서로 보행자나 장애물을 감지해 정지하거나 피해서 이동하는 능동주행을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교통약자인 국가유공자의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휠체어 주행 중에 갑작스럽게 보행자가 나타나거나 예상치 못한 장애물을 만났을 때 자동으로 멈추거나 우회할 수 있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보훈처는 사용성 평가, 안전성 검증을 거쳐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의 연구·개발을 마무리하고 연말까지 5명 이내의 국가유공자에게 시범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의 연구·개발에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과 민간업체인 로비텍(ROVITEK)이 참여한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자율주행 휠체어 지급 대상은 현 전동휠체어 지급대상자(애국지사 본인 또는 상이군경 1급 해당 호수를 인정받은 자 중 보철구 대상자) 중 안정성 검증 등을 통과한 사람이다.

시연회에서는 평창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리스트인 국가유공자 이지훈 선수가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를 타고 목적지 이동, 장애물 앞 정지, 능동주행 등 주요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씨는 2010년 군 복무 중 장갑차 훈련에서 사고를 당해 양쪽 하지를 절단해 국가유공자로 등록됐다. 그는 전역 후 재활과 훈련을 통해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약했으며 지금은 상이군경체육회 양궁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씨는 "세계 선수권 대회 등에 참가하기 위해 전동휠체어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자율주행 휠체어는 안전·편의성에서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하루빨리 스마트 휠체어를 타고 양궁 세계대회에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분들을 위해 과학기술을 활용한 첨단 보철구를 제공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연구기관이 보유한 최첨단 원천기술을 활용해 상이 국가유공자분들의 일상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