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 캠페인 포스터
‘지구의 날’ 캠페인 포스터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올해 51주년을 맞는 '지구의 날'을 기념해 2개 패스트푸드점 및 11개 커피전문점과 함께 1회용 컵을 줄이고 개인 컵 사용을 활성화하는 다양한 행사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구의 날, 나부터 다회용으로!'라는 주제로 지구를 위해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기후행동 중 하나인 1회용품 줄이기를 함께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이번 행사에 맥도날드, 던킨도너츠, 롯데리아, 배스킨라빈스,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이디야, 카페베네, 커피베이, 커피빈, 크리스피크림도넛, 파스쿠찌, 투썸플레이스가 참여한다.

먼저 개인컵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맥도날드는 지구의 날 하루 동안 개인컵(텀블러)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무료로 커피를 제공한다.

이디야, 커피베이,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에서는 기존 개인 컵 할인(200∼400원)을 2배 또는 1.5배로 확대한다.

던킨도너츠와 배스킨라빈스(25일까지)도 기존 개인 컵 할인(300원)을 최대 3배 이상 확대해 적용한다.

엔제리너스는 오늘(22일) 오후 서울 4개 지점(강남역·수유역·건대역·신림역점)에서 422명을 대상으로 개인 컵 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투썸플레이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개인 컵 사용 실천 인증을 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스타벅스, 커피빈, 파스쿠찌, 카페베네 등에서는 개인 컵을 이용할 때 추가로 적립 혜택을 주거나 개인 컵 구매 고객에게 커피를 무료로 담아주는 등의 행사를 한다.

한편 환경부는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장바구니 이용하기, 다회용기 사용하기 등 저탄소 생활을 실천하고 '1회용품 없는 날'을 함께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