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과 2020년 중3 중위권 비율 변화
2019년과 2020년 중3 중위권 비율 변화 ©서울교육정책연구소 제공
코로나19 전후 서울 중학생의 국어·영어·수학 성적표를 비교해 본 결과, 중위권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수업으로 학력격차가 심해졌다는 교사와 학부모들의 우려가 실증 분석으로 처음 확인된 것이다.

20일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정책연구소는 이런 내용의 '코로나19 전후, 중학교 학업성취 등급 분포를 통해 살펴본 학교 내 학력격차 실태 분석' 연구 보고서를 지난 19일 공개했다.

연구진이 서울 시내 중학교 382곳의 2018년~2020년 1학기 학업성취 등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코로나19를 겪은 학년이 국·영·수 전 과목에서 중위권 비율이 더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중학교 성적은 성취평가제(절대평가)가 적용돼 A(90점 이상), B(80점 이상), C(70점 이상), D(60점 이상), E(60점 미만)로 평가된다. 연구진은 2018~2020년 3년간 같은 학교 내에서 중위권에 해당하는 학업성취도 B~D 등급 2학년 학생 비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국어는 2018년 58.24%, 2019년 56.49%, 2020년 49.35%로 떨어졌다. 수학은 44.44%, 43.59%, 34.19%로, 영어는 44.13%, 42.56%, 35.14%로 각각 하락했다.

수학은 코로나19 이전에는 중위권 감소가 의미 있는 수준이 아니었으나, 코로나19가 발생한 2019년~2020년 사이에는 예년보다 중위권이 더 많이 줄었다. 다른 과목도 코로나19 시점에 중위권 감소 폭이 더 컸다.

실제 수학은 2018년~2019년 0.85%포인트 줄었지만 2019년~2020년에는 9.4%포인트나 감소했다. 국·영·수 평균은 2018년~2019년 1.39%포인트 떨어지는 데 그쳤지만, 2019년~2020년에는 7.99%포인트나 하락했다.

연도별 등급 비율 변화량
연도별 등급 비율 변화량 ©서울교육정책연구소 제공
코로나19 여파를 겪은 2020년 중3의 1학기 성적을 2학년 시절 1학기 성적과 비교해 본 결과, 학년이 진급하면서 중위권 비율이 국·영·수 평균 12.2%포인트 줄었다. 반면 비교군인 전년도 중3의 경우 평균 3.8%포인트 감소했다.

특히 2020년 중3은 2019년 1학기 수학 중위권 비율이 43.59%였지만, 2020년 1학기 28.68%로 14.91%포인트 감소했다. 국어는 12.95%포인트, 영어는 8.84%포인트 줄었다.

연구진은 "학교 내 학력격차는 코로나19 발생 전부터 있었으나 대체로 코로나19 이후 그 정도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다만 연구진은 학생의 경제력, 교사 1인당 학생 수 등 환경적 요소를 고려하지 못한 한계가 있다면서 "서울시 전체 학생 수준에서 학력격차가 발생했는지 표준화된 시험 점수를 활용해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