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사회문제 해결 우승팀을 가린 2020SOVAC ‘선한 영향력 챌린지’ 행사 모습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출범한 사회적 가치 플랫폼 소셜밸류커넥트(SOVAC)가 사회적기업과 투자자를 직접 연결해 투자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SOVAC 사무국은 5월부터 임팩트 투자자 등 전문가가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처에 기업설명회(IR) 관련 현실적 조언을 제공하고 실제 투자로도 연결될 수 있는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8일까지 SOVAC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OVAC 사무국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기업은 5월부터 전문 투자자와 만나 사업 아이디어와 모델을 검증받고, 직접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게 된다.

SOVAC에서 사회적 기업 투자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매달 2~3개 사회적기업이 상담을 받게 된다.

SOVAC은 IR 경험이 부족한 사회적 기업에 정보와 노하우를 제공하고 더 많은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상담의 모든 과정을 담은 동영상을 6월부터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SK그룹은 최근 사회적 가치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번 프로그램에 사회적 성과를 중시하는 임팩트 투자자뿐 아니라 일반 투자자도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SOVAC은 2019년 5월 출범한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주도 사회적 가치 축제이자 관련 기업과 단체, 사람을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SOVAC을 주관하는 SK그룹은 2013년 카이스트 사회적 기업가 MBA를 개설하고 2015년부터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성과를 현금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사회성과 인센티브(SPC)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인프라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사회적 기업은 경험과 네트워크 부족으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들을 연결해 지속 가능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