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캄
목사안수 대상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카이캄
(사)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김승욱 목사, 이하 카이캄) 제43회 목사안수식이 1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할렐루야교회(담임 김승욱 목사)에서 진행됐다. 이날 105명이 안수를 받고 목사의 길로 들어섰다.

카이캄은 “코로나 팬데믹이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목사안수 숫자는 분명 감소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름받은 소명에 지체할 수 없는 사명자들은 하나님 앞으로 나아와 무릎을 꿇고 기름부음을 받았다”고 했다.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장에는 외부 인사 없이 안수자와 안수위원, 진행요원들만 참석했다. 인사말을 전한 김승욱 연합회장은 “100년 만에 찾아온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것이 변한 세상 가운데서 목회를 하게 됐으니 여러분은 아주 특별한 때에 목사안수를 받게 됐다”면서 “이제는 내면의 변화에 더욱 초점을 둘 때”라고 했다.

김 연합회장은 “하나님은 분주하게 돌아가던 세상을 정지시키셨다. 우리에게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주시는 것 같다. 우리 공동체의 영적 건강이 어떠한지를 점검할 수 있게 됐고, 사회에 비춰지는 한국교회의 모습이 어떠한지를 적나라하게 깨닫게 됐다”면서 “우리에게 가장 결핍된 것은 내면의 성숙함이라고 생각한다. 예수님의 성품으로 우리 내면이 채워져야 교회는 강건해질 것이고, 세상은 교회를 통해 예수님의 향기를 맡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님은 이번 팬데믹을 통해 공교회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다. 그동안 각 교회 중심으로 사역해왔던 우리 자신을 돌아보게 하신다”며 “우리가 사도신경으로 신앙고백할 때마다 선포하고 있는 공교회의 중요성이 이때를 지나며 더욱 강조되고 실현되길 원한다”고 했다.

또한 “교회로 모이는 것만큼이나 세상으로 흩어져 나가는 교회가 되는 것도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됐다. 더 이상 교회를 위한 교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세상을 위한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전한 김 연합회장은 “모든 것이 새로워진 이때 하나님은 자신의 종들에게 새 기름을 부어주실 줄 믿는다. 그 기름을 받아낼 수 있는 그릇으로 자신을 준비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김 연합회장은 안수자들에게 △신구약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요, 신앙과 행위에 대하여 정확무오한 유일한 법으로 믿느냐 △카이캄의 신앙고백을 자신의 신앙고백으로 받아들이느냐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해 소명에 순종하겠느냐고 묻고 서약을 받았다.

안수례와 안수기도가 진행된 후 이들이 목사가 되었음이 공포됐고, 송용필 목사(카이캄 고문)와 이필재 목사(갈보리교회 원로), 마평택 목사(새순교회),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가 권면과 축사로 격려하고 축복했다.

송용필 목사는 “마지막까지 본을 보이는 하나님의 종이 되라”고 당부했고, 이필재 목사는 “주님이 세상을 이기셨으니 강하고 담대한 목회자들이 되라”고 권면했다. 마평택 목사는 “모든 계층과 신분을 막론하고 모두를 가르치고 계도할 수 있는 사람이 목회자다. 리더로 부르심을 받은 바 충성하라”고 했고, 김상복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 한 분만을 위해 전 생애를 살 수 있는 단순하고도 간단한 인생을 살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축사했다.

이후 안수자 남녀 대표로 김훈태 목사와 강하은 목사가 목사안수패를 받았고, 조영재 목사(제43회 대표)가 축도함으로 안수식을 마쳤다.

김훈태 목사는 “몇해 전부터 선배 목회자들이 앞으로의 목회는 더 힘들 것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코로나 시대를 맞아 더 빨리 현실이 된 것 같다”면서도 “목사가 된 지금 앞으로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소망과 설레임으로 가득차 있다. 우리 구주 예수님께서 이미 세상을 이기셨기 때문이다. 이 믿음으로 끝까지 이 길을 걸어가겠다”고 인사했다.

강하은 목사는 “주님의 은혜가 아니면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는 죄인이지만 그 사랑의 은혜에 힘입어 하나님의 부르심의 소명에 따라 주님이 죽기까지 순종하셨던 고난의 길을 기꺼이 순종하며 따라가려 한다”면서 “진리를 모르는 잃어버린 양들에게 주님의 가르침을 올바르게 전하고 양육하여 이땅 가운데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 주님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카이캄
카이캄 제43회 목사안수식이 진행되고 있다. ©카이캄
안수식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전기철 목사의 인도로 김윤희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가 대표기도하고, 서영희 목사(한중사랑교회)가 고린도전서 9장 27절을 봉독한 후 김승욱 목사가 ‘끝을 보고 시작합시다’ 제하의 말씀을 전했으며, 이웅조 목사가 나라와 민족, 카이캄을 위한 합심기도를 인도했다.

김승욱 목사는 설교를 통해 “나에게 맡겨진 일을 다 마치고 하나님의 영광에 참여하는 사람이 될 것인가, 탈락한 사람이 될 것인가는 우리에게 중요한 이슈다. 사도바울이 이를 두려워했다면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굉장히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먼저 안수를 받은 선배 목회자로서 한 가지를 고백한다. 인정받는 목사가 되는 것보다 인정받는 신자가 되는 것이 더 힘들다. 열정적으로 목회하고 충분히 배우다 보면 사람들에게 리더로 인정받을 수 있겠지만 신자로 인정받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며 “내가 나를 인정할 수 있는지, 아내가 나를 인정하는지, 자녀들이 나를 인정하는지가 진짜 테스트”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 앞에 무엇이 리셋되어야 할까. 한국교회가 건강한가. 그렇지 않다면 바꿔야 한다”라며 “마지막이 영광스럽기 위해서는 내면이 견실해야 한다. 주님의 성품으로 충만해져야 한다. 그것이 목회의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카이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