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SPC그룹 황재복 대표(왼쪽),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 ©SPC 제공
SPC그룹은 서울 종로구 푸르메재단에서 'SPC 행복한 펀드 약정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SPC 행복한 펀드는 SPC그룹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매칭펀드를 조성해 전달하는 프로그램으로 2012년부터 시작했다.

올해 전달하는 SPC 행복한 펀드는 2억원이다. SPC그룹은 10년간 총 20억원을 기부해 장애어린이와 가족 1200여명을 지원했다.

기부금은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을 통해 장애아동 재활치료비, 의료비, 보조기구 지원, 특기적성 교육비 등에 사용하고 있다.

SPC그룹 황재복 사장은 "소외 계층을 도우려는 임직원의 따뜻한 마음과 적극적인 참여로 SPC 행복한 펀드가 꾸준히 이어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한편 SPC그룹은 국내외 주요 도시에서 총 52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으며, 파리바게뜨,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40여개 브랜드 매장 약 6500개를 운영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