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4·19민주묘지
국립4·19민주묘지 기념관 옆 동산 비탈면에 ‘4·19 정신’ ‘자유·민주·정의’라는 글자가 화단으로 만들어져 있다. ©국립4·19민주묘지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이 “4.19 혁명의 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나가겠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19일 발표했다.

윤 대변인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신 순국선열들의 명복을 기원하며 유족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61년 전, 대한민국은 온 국민이 하나 되어 부패하고 오만한 권력을 심판하고 자유민주주의의 새 역사를 열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뜻으로 이뤄낸 4.19 혁명을 통해 대한민국은 진정한 민주 국가로 발돋움하게 되었다”며 “그런데 그로부터 61년이 지난 지금, 피로 지켜낸 자유민주주의가 위협받고 법치주의가 짓밟히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은 없다. 4.19 정신을 외면한다면 더 큰 민심의 파도에 직면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4.19 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모든 위협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4.19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고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의 안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