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킥보드
서울 시내에서 한 시민이 전동 킥보드를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안전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새롭게 적용되는 규정을 준수해달라고 이용객들에게 주의를 당했다.

15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는 이번에 개정되는 도로교통법이 시행되는 다음 달 13일부터 기존 13세 이상에서 만 16세 이상으로 운행 요건이 강화된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전동킥보드, 전동스쿠터, 외발 및 두발 전동휠 등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이는 1인용 이동수단을 말한다.

특히 새로 적용되는 도로교통법에서는 '원동기장치자전거 면허' 이상의 면허보유자만 운전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이를 갖추지 않으면 이용할 수 없게 된다.

그동안 주의사항에 머물렀던 내용도 범칙금 및 과태료 부과 대상에 포함됐다.

세부적으로 ▲무면허 및 과로·약물 등 운전은 범칙금 10만원 ▲동승자 탑승은 범칙금 4만원 ▲안전모 미착용은 범칙금 2만원 ▲야간 등화장치 미작동은 범칙금 1만원 ▲어린이가 운전하는 경우 보호자에게 과태료 10만원 등을 부과한다.

올해 1월부터 3월 말까지 도내 21개 시·군에 설치돼 있는 경기남부청 산하 경찰서 31곳에서 발생한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49건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집계는 전년 같은 기간 17건보다 약 3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경찰은 이 같은 내용이 시행 예정인 도로교통법 적용을 앞두고 카드뉴스와 안내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하는 등 온라인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또 지하철역과 터미털, 공원, 대학교 주변에 집중적으로 플래카드를 걸어놓는 한편 대여업체를 중심으로 안내문도 배부할 계획이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도로교통법 개정법 시행에 맞춰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를 대상으로 단속에 나설 방침"이라며 "안전한 교통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운전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