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삼성전자, LG전자, 현대·기아자동차,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기업 26곳이 2030년까지 보유 차량을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

환경부는 14일 금융·제조업체 26곳,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선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K-EV100은 민간 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하는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계획 사업이다.

이번 금융·제조업 전환 선언은 지난달 25일 자동차 렌트·리스업체 전환 선언에 이어 두 번째다.

선언식에 참여한 기업은 금융업 6곳, 제조업 20곳 등 26곳이다. 금융업 6곳은 국민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신한카드, OK금융계열사, 우리은행이다.

제조업 20곳은 ▲기아자동차 ▲남부솔루션 ▲대영채비 ▲롯데정보통신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불스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자 ▲SK이노베이션 ▲LG솔루션 ▲LG전자 ▲영풍 ▲KT&G ▲포스코 ▲한화솔루션 ▲한화토탈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등이다.

금융업체 6곳이 보유 중인 차량은 5000여 대로 이중 무공해차는 46대(0.8%)에 불과하다. 6곳은 올해 내로 보유 중인 내연기관차 50여 대를 처분하고 무공해차 91대를 구매하거나 임차한다. 금융업체는 또 2025년까지 1600대, 2028년까지 4000대, 2030년까지 누적 5900대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100% 전환할 계획이다.

제조업 20곳은 1만9000여 대 차량 중 무공해차 355대(1.9%)를 보유 중이다. 이들은 올해 내연기관차 800여 대를 처분하고 무공해차 833대를 구매하거나 임차하기로 했다.

20곳은 2025년까지 누적 1만여 대를 전환하고, 2028년 1만5000대, 2030년까지 누적 1만9000대의 무공해차를 구매하거나 임차한다.

K-EV100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 한 추가 지원 혜택도 있다.

농협은행은 K-EV100에 참여하는 기업에 금리 우대를 제공하고, 현대자동차는 차량 구매가를 인하해 준다.

또 롯데렌탈·쏘카·현대캐피탈 등은 렌트·리스 특별판매가를 적용해 기업들의 무공해차 전환 지원에 동참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무공해차 보조금을 우선 지원하고, 사업장 내 충전기반시설(인프라) 설치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더 많은 기업이 K-EV100 선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업종별 간담회를 지속해서 개최해 무공해차 전환 과정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추가적인 지원과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