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왼쪽부터)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상현 위원(KCC오토 부회장), 남동지역아동센터 노영민 센터장,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 금천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선웅 실무협의체 위원장, 아이들과미래재단 이훈규 이사장 ©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교육지원금 5억원을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기금 전달식'을 갖고, 전국 55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5억원을 전달했다. 이번 기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이게 된 사회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직원 추천과 공모를 통해 선정한 전국 11개 시도 내 총 55개 사회복지기관에는 최대 1000만원의 기금이 전달됐다.

지원금은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 지원 ▲기관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교육물품 구입 및 시공비 지원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벤츠 한남 전시장(KCC오토)에서 열린 기금 전달식에는 메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 이상현 위원(KCC오토 부회장),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이훈규 이사장 등을 비롯해 수혜기관인 금천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선웅 실무협의체 위원장, 남동지역아동센터 노영민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토마스 클라인 의장은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책임감 있는 대한민국 기업 시민으로서 지난해에 이어 올 한해도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의 위기 극복을 위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014년부터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해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 지원을 위한 기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전국 757곳의 사회복지관에 총 37억여 원의 기금을 전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