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반성폭력센터
 ©기독교반성폭력센터

기독교반성폭력센터(상임대표 방인성, 사무국장 노경신, 이하 센터)가 서포터즈 컨닝페이퍼 포스트를 제작하고 홍보하기로 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센터 측은 “본 센터에서는 센터의 활동을 지지하고 연대하는 서포터즈 1기 '센기반'이 지난 4개월간 함께 활동해왔다. 본 센터와 함께 성폭력 대응 메뉴얼 카드뉴스 제작, 여성주의 기도문 제작, 교회 내 성평등문화 설문 및 아카이빙 등 안전하고 평등한 교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컨닝페이퍼 포스트 제작 배경에 대해 “기독교 문화 안에 만연해있는 성차별적 문제 중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상황을 공론화 시키고, 이런 상황에 대해 여성 신학적 관점으로 반박하는 언어를 제공하기 위함”이라며 “설문조사를 통해 기독교인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성차별문제 중 4가지 상황을 선정했다. ▲여성에게 목사를 주지 않는 것 ▲여성을 보조적이고 종속적 존재로 이해하는 것 ▲성차별적인 직분 구조 ▲여성을 유혹하는 존재로 보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이 4가지 상황에 대해 미러링 기법을 사용하여 차별과 불편함을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며 “또는 이러한 문화를 강화하는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여성 신학적 관점의 언어를 함께 제공함으로서 불편한 상황에 대해 답답함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대안을 제시했고, 각 상황에 대한 여성신학적 관점의 글을 제시했다”고 했다.

센터 측은 “포스터 안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보다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독교반성폭력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