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직원이 ECO+ 유니폼을 입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ECO+ 유니폼'을 현장에 도입한다.

CJ대한통운은 ECO+ 유니폼 2000벌을 현장 직원에 배포한다고 7일 밝혔다. ECO+ 유니폼은 생수나 음료 등의 용기로 쓰이는 500ml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로 제작된 업사이클링 의류다. 민간 기업에서 업사이클링 의류를 실제 현장 유니폼으로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CO+ 유니폼 1벌에 들어가는 폐페트병은 약 14개다. 이번에 보급하는 유니폼 2000벌로 폐페트병 총 2만8000개가 재활용된 셈이다. 페트병 1개를 처분할 때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이 약 60g인 점을 고려하면 1680kg 규모의 탄소 감축 효과를 거뒀다. 이산화탄소 1680kg은 소나무 56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양과 같다.

ECO+ 유니폼은 현장 의견을 반영한 디자인으로 실용성을 더했다. 현장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조끼 디자인에 봄가을에도 입을 수 있도록 안감을 추가했으며, 사용편의성을 고려해 지퍼 형태의 주머니와 펜꽂이를 추가했다.

유니폼 앞면에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상징하는 안전지킴이 인증 마크와 'UN SDGs 협회' 마크를 담아 '환경과 안전을 지키는 딜리버리' 이미지를 표현했다. UN SDGs 협회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로 유엔과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주요 기구들에 지속가능개발목표(SDGs)-ESG 확산기관으로 지정돼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이 급증하며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유니폼 뿐 아니라 현장에 필요한 제품들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통해 제작해 녹색물류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1월 택배 업계 최초로 실제 배송 현장에 1톤 화물차를 투입했으며,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화물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달 말에는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제작한 재생파렛트를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