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 창립총회
신임 총회장 심하보 목사 ©노형구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라는 이름의 신생 교단이 창립됐다. 6일 오후 서울시 은평구 소재 은평제일교회(담임 심하보 목사)에서 열린 이 교단 창립총회에서 심하보 목사가 첫 총회장으로 추대됐다.

심 목사 외 신임 임원진으로는 △부총회장 조용호 목사 △총무 노성수 목사 △서기 민충만 목사 △부서기 지동욱 목사 △회록서기 제갈덕규 목사 △부회록 서기 현주도 목사 △회계 이성훈 장로 △부회계 김성신 목사다. 이들 모두 총대들의 만장일치 박수로 추대됐다.

심하보 목사는 총회장 취임사에서 “종교다원주의가 판치고 있다”며 “동성애 합법화, 낙태법 등을 결단코 인정 못한다. 이런 것을 바로잡을 수 있는 곳이 과연 공교육, 언론 방송, 인권단체인가? 인권단체들이 오히려 성소수자 인권만 외치고, 북한인권은 외면한다. 이런 것을 바로잡을 수 있는 곳이 바로 교회지만 한 교회만으로는 역부족이다. 교회들이 힘을 합쳐야 사탄의 제도를 없앨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군소교단으로 그치지 말고 함께 힘써 교단을 발전시키자”며 “죽음을 각오하고 총회를 거룩하고 순결하게 발전시키자”고 했다.

총회는 설립취지에 대해 “지금 한국교회는 하나님을 배도하는 WCC 등에 참여하면서 바른 신학과 신앙을 통한 교회의 본질적 개념이 퇴색되어 가고 있다”며 “그리하여 본 총회에서는 하나님을 배도하는 자들과 함께 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칼빈주의 신학 사상에 기반을 둔 바른 신학, 바른 신앙, 바른 교회를 지키고 회복하기 위해 WCC, NCCK 및 동성애를 반대하고 오직 성경과 성삼위 하나님만이 유일신이시며 예수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구세주이시고 진리이자 생명임을 믿고,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을 가진 목회자들이 모여 결의해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을 설립하게 된 것”이라며 “누구든지 우리와 같은 생각과 신앙을 가진 교역자라면 함께 연합하여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본 총회를 세워나가자”고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 창립총회
 박만수 목사가 1부 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노형구 기자

이날 총회에 앞서 조영호 목사(도담교회)의 사회로 1부 예배가 있었다. 다 같이 찬송가 209장(새285장)을 부르고 사도신경을 고백한 뒤, 차동욱 목사(신정교회)의 기도, 제갈덕규 목사(사랑하는교회)의 성경봉독, 윤항기 목사(예음예술종합신학교 학장)의 특송에 이어 박만수 목사(증경총회장)가 ‘거룩하고 순결한 총회’(엡 5:26-27)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박 목사는 “16세기 루터와 칼뱅의 종교개혁 이후 영국 및 유럽에서 놀라운 변화와 박해가 동시에 시작됐고, 영국 청교도들은 신앙의 자유를 찾아서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대서양을 횡단해 미국 신대륙 보스톤에 도착했다”며 “이후 2차로 미국에 도착한 청교도들이 만든 도시가 뉴욕이었다. 그러나 현재 미국 보스톤과 뉴욕을 중심으로 동성애 지지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내건 상점들이 무수히 많다”고 했다.

박 목사는 “우리는 개혁주의 청교도 신앙으로 돌아가야 한다. 이 신앙을 지키려고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대륙에 도착해 미국을 건설한 청교도들이 말씀대로 죽고 살기 원했던 것처럼, 대한민국 교회가 일제강점기, 6.25전쟁을 거쳐 목숨 걸고 신앙을 지켰던 것처럼, 우리 교단은 청교도 신앙을 기초로 한다”며 “우리 교단이 한국교회 정화운동을 일으키고, 전 세계 교회를 살리며 악한 세력과 담대하게 싸우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송태섭 목사(한교연 대표회장)는 축사를 통해 “본 총회는 WCC 사상에 대해 ‘아니요’라며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무장된 정신을 견지하기를 기대한다”며 “본 총회가 한교연에 가입해 큰 사명을 잘 감당하기를 바라고, 한교연도 총회와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권태진 목사(한교연 직전대표회장)도 영상축사를 통해 “기드온의 300용사처럼 총회에 하나님의 성령의 도우심이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예배에 참석한 서정숙 의원(국민의힘)은 “포괄적 차별금지법, 낙태죄 전면 폐지 세력에 반대하고, 건강가정기본법 개정 반대를 위해 나서고 있다. 많은 기도를 부탁드린다”며 “총회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단이 되기를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총회가 끝난 뒤 제3부 폐회 예배로 이날 모든 순서가 마무리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 창립총회
주요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노형구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심하보목사 #예장교단창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