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월 2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2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주재하고 있다. ©서울시

서울시가 오는 4월 4일 부활절까지 종교시설에 대한 특별방역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2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부활절에 많은 사람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오는 4월 4일까지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교회와 성당 등 1천개 소 이상 시설에 대해 특별 방역 점검을 할 것”이라고 했다.

시는 “부활절을 위한 소모임, 종교 활동 시 인원제한 준수, 성가대 운용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 집합금지, 과태료 부과 등을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부활절이 기쁨의 부활절이 되도록, 거리두기·마스크 착용·인원제한 준수 등 방역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시는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다음달 11일 오후 24시까지 유지한다. 또한 강화된 기본방역수칙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감염자가 급증한 상황에서 기본방역수칙을 강화해 오늘(29일)부터 도입하기로 했다”며 “오늘부터 4일까지 일주일간 계도기간을 두고 모든 다중이용시설마다 방역관리자를 뒀는지 등을 현장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서울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07명이 늘었다. 이 가운데 집단감염 20명, 병원 및 요양시설 5명, 확진자 접촉 53명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부활절 #특별방역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