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왼쪽부터) 류열 에쓰오일 사장과 윤현숙 한림화상재단 이사장, 전욱 한강성심병원 원장이 한부모 가정의 화상 피해 치료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있다. ©에쓰오일
에쓰오일은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 한강성심병원에서 한림화상재단에 한부모 가정의 화상 피해 치료를 돕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저소득 한부모 가정 10가구에 1000만원씩 지원될 예정이다.

2008년 설립된 한림화상재단은 국내·외 화상 환자 의료비 및 재활 치료 지원, 사회 복귀 지원 사업 등을 하고 있다.

국내 화상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화상 치료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급여 항목 치료비가 많아 저소득 가정의 경제적 부담이 크다. 이로 인해 중도에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에쓰오일은 이 같은 화상 환자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올해 새롭게 이들을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회사는 앞으로도 한림화상재단과 함께 꾸준히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류열 에쓰오일 사장은 "화상 피해 가족들이 걱정 없이 치료를 받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며 "치료를 포기하는 가정이 생기지 않도록 에쓰오일이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