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개발전문협회
최근 있었던 한국토지개발전문협회 발기인대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전협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의장 임채관, 이하 공전협)가 주축으로 참여하는 ‘한국토지개발전문협회’(korea Land Development Frofessional Association)가 19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더케이호텔 거문고A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을 개시한다.

협회는 지난 1월부터 창립준비위원회를 구성, 창립에 필요한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공전협’ 소속 사업지구 주민대표들의 주된 참여를 통해 정회원 130여 명을 확보, 사단법인 창립총회를 갖게 됐다. 협회와는 별개로 공전협은 독자적으로 활동을 계속한다.

공전협 측은 “창립총회에서는 최근 LH 투기 의혹과 관련, 공전협 소속 69개 사업지구에 연계된 100만 주민·토지주들의 분노를 담아 LH를 비롯한 지자체, 사업시행자들의 ‘땅 투기’ 적폐 청산을 강력히 요구하면서, 4개 항의 대정부 메시지를 채택할 예정”이라고 했다.

메시지에는 ①적폐청산은 LH만이 아닌 공공개발사업 시행을 담당하는 지방공기업 모두에 적용하여 신속히 진행할 것 ②‘공공주택특별법’을 일부 개정해 토지주들과 개발이익을 함께 공유하는 제도를 도입할 것 ③LH가 주도하고 LH에 의해 보상금액이 책정되는 현행 감정평가제도를 즉시 개정할 것 ④공익사업에 의한 강제수용토지에 부과되는 양도소득세는 전액 면제할 것 등 전국 수용지구 100만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담았다.

발기인 대표인 임채관 공전협 의장은 창립총회에 앞서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사업방식은 공공부문이 토지주들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은밀하게 사업지구가 선정되고 보상수용기준과 방법도 일방적으로 결정 통보되어 사업지구마다 반목과 대립을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지주들과 주민 등 이해관계자들의 불만과 요구는 복잡하고 다양하나 이를 설득력있게 전달하지 못함으로써 강제수용가의 피해의식은 커져가고 있는 반면, 사업시행자인 공공부문은 그들대로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못함으로써 소기의 정책목표 달성에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고 피보상자와 사업시행자 쌍방간에 이익에 서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할 필요에 의해 협회를 창립하게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토지개발전문협회는 설립취지문에서 “토지개발은 자본주의와 자유시장경제원리에 입각하여 토지소유자, 조합, 기업 등 민간부문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 원칙이나, 시급한 주택난 해결과 부족한 산업단지와 SOC건설, 쾌적한 도시환경의 조성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부문의 참여가 불가피하였다”며 “그렇다하더라도 토지와 주택소유자의 권익과 재산권은 우선적으로 보장돼야 하며, 공공부문의 사업결정과 사업시행에는 토지주 등 이해관계인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피보상자들의 재산권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그들의 다양한 의견과 정당한 요구를 수용하고 전문가적 지식과 경험에 입각한 법제도 개산책을 마련하여 관계기관에 건의함으로써 피보상자와 사업시행자 쌍방이 이익을 누리도록 하고 더 나아가 상생협력의 관계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며 “토지보상수용과 관련된 자료수집, 정당한 보상을 위한 연구 및 대안 마련, 관련 세제의 개선방안 강구, 대토보상 등 피보상자의 생활개선에 관한 모색과 제안, 기타 피보상자와 사업시행자 상호 이익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보다 효율적이며 체계적으로 전개할 필요성이 강력하게 대두됐다”고 했다.

이어 “정당하고 정의로우며 상호 존중의 정신에 입각하여 활동함으로써 개발사업과 이해관계인인 시행자 모두가 만족하는 사업진행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피보상인과 대표, 토지개발 및 도시 건축전문가 금융, 회계, 세무, 법률 전문가, 학계, 전직 관료와 공공기관 인사 등 뜻 깊은 사람들이 모여 사단법인으로 한국토지개발전문협회를 창립하고자 한다고 설립취지를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