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한 아동이 한마음씨앗 전시회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외된 어린이를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진행한 '한마음 씨앗(See Art) 캠페인'의 일반인 참여 행사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한마음 씨앗 캠페인은 돌봄 공백이 생긴 저소득층 어린이를 대상으로 미술 심리안정 교육을 진행한 뒤, 완성된 작품의 온라인 전시를 통해 관람하는 사람에게도 마음의 휴식을 제공하는 행사다.

이달 16~31일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마음 씨앗 홈페이지(seeartcampaign.co.kr)에 전시된 그림을 감상한 뒤 가장 인상 깊은 작품에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아이들 그림에 공감하고 투표한 횟수가 늘어나면 홈페이지상의 씨앗은 나무로 자라 꽃을 피운다.

투표 참여 목표 인원 달성 시, 한화솔루션은 정서적 문제를 겪는 아동들을 위한 치료 후원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한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캠페인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대전, 여수, 울산의 34개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 362명을 대상으로 미술치료사의 심리안정교육을 후원했다.

한화솔루션 사회공헌담당 홍승아 과장은 "한마음 씨앗 캠페인이 어린이의 '마음 방역'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많은 분들이 이번 행사에 참여해 마음의 휴식을 갖고 후원 목표 달성에도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