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성범죄 피해유형별 현황
디지털 성범죄 피해유형별 현황 ©여성가족부 제공
지난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본 사람은 모두 4973명으로 전년의 2.4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의 81.4%는 여성으로, 여성 피해가 여전히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남성의 피해 신고도 전년보다 3.6배로 빠르게 늘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접수한 피해사례와 삭제지원 현황 등을 16일 공개했다.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신고한 사람은 모두 4973명으로 전년(2087명)의 2.4배로 집계됐다.

이 중 여성은 4047명으로 전체의 81.4%를 차지했다. 남성은 926명으로 18.6%였다.

여성 피해자는 전년(1832명)보다 2.2배로, 남성 피해자는 전년(255명)보다 3.6배로 각각 늘어났다. 피해 접수 건수만 보면 남성의 피해 증가 속도가 여성보다 빨랐던 셈이다.

피해 유형별로 집계한 사례 6983건(중복사례 포함) 중에는 불법 촬영이 2239건(32.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법 촬영물 유포 1586건(22.7%), 유포 가능성에 대한 불안감 호소 1050건(15.0%), 유포 협박 967건(13.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0대(24.2%)와 20대(21.2%)가 전체의 45.4%(2256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대는 6.7%(332명), 40대는 2.7%(134명), 50대 이상은 1.7%(87명)로 뒤를 이었다.

이와 별도로 나이를 밝히지 않은 피해자는 43.5%(2164명)에 달했다.

지난해 삭제를 지원한 건수는 15만8760건으로 전년(9만5083건)보다 67.0% 증가했다.

플랫폼별로 소셜미디어가 6만5894건(41.5%)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성인사이트 3만8332건(24.1%), 검색엔진 2만5383건(16.0%), 커뮤니티나 아카이브 등 기타 플랫폼 2만3954건(15.1%)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삭제를 지원한 사례 외에도 상담 지원은 1만1452건, 수사·법률 연계는 445건, 의료연계는 40건이 진행됐다.

이런 사례들을 포함해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에서 제공한 각종 지원 건수는 모두 17만697건(중복)으로, 전년(10만1378건)보다 68.4% 늘어났다.

여가부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법 촬영물 등을 자동으로 검색하는 삭제지원시스템을 운영한 결과 삭제 지원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