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사람인
올해 상반기에 신입직원을 채용하겠다는 대기업보다 경력직원을 뽑겠다는 대기업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업에 바로 투입 가능한 인재를 선호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이다.

15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대기업 201개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경력을 채용하겠다는 기업이 55.2%로 신입(47.3%)을 뽑는다는 곳보다 많았다.

수시 채용으로 진행한다는 기업이 35.8%로 가장 많았고, 시기는 3월(24.2%), 4월(10.5%)에 많았다. 이미 1월(7.4%)과 2월(18.9%)에 진행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3255만원(세전 기준)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4000만∼4200만원 미만(15.8%)이 가장 많았고, 3400만∼3600만원 미만(14.7%), 3000만∼3200만원 미만(11.6%), 3200만∼3400만원 미만(9.5%), 3600만∼3800만원 미만(9.5%) 등의 순이었다.

올해 채용하려는 경력사원 연차는 3년차(50.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5년차(47.7%), 4년차(20.7%), 2년차(18%), 7년차(13.5%) 등의 순이었다.

경력사원은 응답 기업의 절반 가까이가 수시 채용(46.8%)을 하겠다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