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사람인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채용 한파가 지속되며 취업준비생 절반 이상이 희망연봉을 낮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람인은 취준생 204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희망연봉을 낮췄는지 묻자, 56.8%가 '낮췄다'고 답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의 올해 평균 희망연봉은 평균 3039만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아니었다면 평균 3482만원 수준의 연봉을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평균 희망연봉이 443만원 낮아진 것이다.

특히 응답자 55.6%는 이미 희망연봉을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을 위해 더 낮출 수 있다고 답했다. 아직 희망연봉을 낮추지 않은 응답자(884명)들 중 60.9%도 올해 취업을 위해 희망연봉을 낮출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응답자 3명 중 1명(33.5%)은 희망하는 연봉조차 받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경영 여건이 어려워서'(48.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이 높은 곳에 들어가기 어려울 것 같아서'(44%),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34.8%),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29.2%),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0.2%)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구직자들은 첫 월급을 타면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 '부모님 선물·용돈 드리기'(24.8%)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적금통장 개설'(24.6%), '재테크 종잣돈으로 활용'(17.7%), '학자금 대출 등 갚기'(12.3%), '가족·지인과 외식하기'(7.1%) 등 순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