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25개 전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등 50곳에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설치하고, 이달 중순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수어통역 영상전화는 청각장애인과 선별진료소 직원 간 소통을 중계해주기 위한 화면 10인치 이상의 태블릿형 단말기다. 단말기에 설치된 영상전화 앱을 통해 원격으로 의사소통을 지원한다.

앱을 실행하면 각 자치구 수어통역센터의 수어통역사와 영상전화로 연결돼 청각장애인의 수어를 수어통역사가 통역해 현장 직원에게 음성으로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실외 선별진료소에서도 원활히 사용할 수 있도록 무선통신(LTE, Wifi)이 제공된다.

25개 자치구별로 2곳씩, 총 50곳에 3월 중순까지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필수로 설치하고 나머지는 이동선별진료소 등 자치구별로 설치 장소를 다르게 한다.

시는 자신의 스마트폰으로도 수어통역 영상전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원하는 청각장애인들에게 영상전화 앱을 보급한다. 스마트폰에 영상전화 앱을 다운받고 가까운 선별진료소나 보건소를 선택해 중계 요청을 누르면 누구나 수어통역센터와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시는 향후 동사무소 민원 서비스 등에서 수어통역 영상전화·문자 상담 등의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