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잡코리아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업준비생 2명 중 1명은 '묻지마지원'도 불사할 각오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입직 취업에 도전하는 취준생 54.0%가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에만 소신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반면 46.0%는 '묻지마지원, 문어발지원이라도 불사하며 최대한 많이 지원할 것'이라 답했다.

적지 않은 취준생들이 묻지마지원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로 상반기 취업에 임하는 데는 막막한 취업경기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묻지마지원도 불사하겠다고 답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막막한 마음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이라는 응답이 73.9%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업들의 채용공고가 적어 일단 보이면 무조건 지원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67.0%의 높은 응답률로 2위를, '코로나19 상황에서 앞으로의 채용에 대한 기약이 없을 것 같아서'가 45.3%로 3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어떤 기업, 직무가 나와 맞는지 모르겠어서(22.0%)', '인·적성/면접전형 등을 경험하며 실전 연습의 일환으로(21.47%)', '이미 다수의 취준생이 묻지마지원, 문어발식 지원을 하고 있어서(19.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소신지원을 계획하는 취준생들은 '취업 희망 기업에만 집중하기 위해서(72.8%, 응답률 기준)', '취업 희망 기업과 직무가 명확해서(59.0%)'를 나란히 소신지원의 이유 1, 2위에 꼽았다. 여기에 '묻지마지원시 최종합격의 확률이 낮을 것 같아서(22.9%)', '기업에 피해를 주는 행동인 것 같아서(12.2%)', '기업차원에서 묻지마 지원자를 필터링한다는 기사 등을 접해서(10.9%)' 소신지원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도 있었다.

잡코리아는 상대적으로 취업 자신감이 낮은 취준생들이 묻지마지원도 불사할 계획인 것으로 분석해서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응한 취준생들에게 상반기 자신의 취업성공 가능성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주관식으로 기재하게 한 결과 평균 59점으로 집계됐다. 지원 계획에 따라 응답군을 나눠 집계해보면 소신지원을 선택한 응답군에서는 평균 64점으로 자신의 취업 가능성을 점치고 있었다. 반면 묻지마지원을 선택한 응답군은 이보다 11점이 낮은 평균 53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 변지성 홍보팀장은 "공채기회가 줄고 수시채용, 상시채용을 선택하는 기업이 늘면서 취업 문이 좁아졌다는 위기감에 묻지마지원도 불사하는 취준생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취업 문이 좁다고 느낄수록 어느 직무, 어느 산업에도 나쁘지 않은 지원자가 되기보다는 우리 기업, 채용직무에 딱 맞는 맞춤형 인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