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 연휴(2.11∼14)에 전국 응급실 504곳이 평소처럼 24시간 불을 밝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임시 선별검사소도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설 연휴 동안 하루 평균 504곳의 응급실이 24시간 진료를 이어나간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임시 선별검사소도 각각 하루 평균 404곳, 134곳씩 운영한다. 보건소 등 공공보건의료기관도 하루 평균 324곳씩 환자를 받는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원과 약국의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과 복지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사용자 주변에 운영 중인 병·의원과 약국, 선별진료소의 위치, 진료 시간과 진료 과목을 알려주는 응급의료정보제공 앱도 있다. 이 앱은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이밖에 중앙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도 24시간 가동한다. 전국에 있는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DMAT)도 재난 및 사고가 발생하면 출동하기 위해 대기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동안 응급의료센터 방문 건수는 약 11만5000건으로, 하루 평균 약 2만9000건이었다. 평상시와 비교하면 평일의 2.9배, 주말의 2.2배까지 늘었다.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이유는 폐렴, 감기, 장염, 얕은 손상, 열, 복통, 염좌 순이었다. 교통사고, 화상, 미끄러짐 등 사고로 응급의료센터를 찾는 환자도 평소보다 많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다만 가벼운 질환으로 응급실을 이용할 경우 진료비와 대기 시간이 늘어나므로 되도록 병·의원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설 연휴에도 선별진료소와 임시 선별검사소가 차질 없이 운영되니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