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예비 취업자들 사이에서 자격증 취득에 대한 관심도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광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상의가 주관한 각종 자격시험 응시생은 총 7만5268명으로 전년(6만8976명) 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두 달 동안 시험이 중단된 속에서도 응시생이 대거 몰린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상의는 응시생 증가 현상을 코로나19 여파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자 예비 취업자들 사이에서 안정적인 취업을 보장하는 자격증에 대한 높은 관심도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했다.

올해 들어서도 전년 동월 대비 50%가량 증가한 8300여 명의 수험생이 각종 자격시험에 응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광주상의는 응시생이 몰리는 방학기간 등에 상시시험 횟수를 늘리고, 시험장 증설을 통해 접수 수요를 반영한 것도 수험생 증가 이유로 들었다.

최근 응시인원이 급증한 자격시험 분야는 '컴퓨터활용 능력 자격증'이다.

이 자격증은 컴퓨터를 다루는 실무 분야의 취업 필수 자격증 중 하나로 인정받는다. 특히 갈수록 높아지는 스펙 경쟁에서 차별화 할 수 있는 국가기술 자격증으로 꼽힌다.

여기에 취업뿐 아니라 승진 시에도 가산점을 받거나 학위 취득에 필요한 학점으로도 인정되면서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다양한 자격시험 일정과 분야별 내용은 대한상공회의소 자격평가사업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광주상공회의소로 문의하면 된다.

채화석 광주상공회의소 전무이사는 "수험생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산업계와 구직자 사이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