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나답게, 행복하게 살고 싶어』
 ©도서『나답게, 행복하게 살고 싶어』

감사일기로 무너진 자존감을 점차 회복하기 시작하며, 감사의 힘을 깨닫게 되었고, 그때부터 평생 감사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하게 되었다.
- 감사컨설턴트 박수빈 이야기 중에서

‘행복하기 때문에 웃는 게 아니라 웃기 때문에 행복하다’라는 말이 있다. 마찬가지로, 행복해서 감사한 게 아니라 감사해서 행복하다고 얘기하고 싶다. 아빠의 사고를 통해 감사의 힘을 깨닫고, 3차원적인 감사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를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
- 감사컨설턴트 박수빈 이야기 중에서

도서『평등과 영원의 복음, 로마서』
 ©도서『평등과 영원의 복음, 로마서』

코로나19 이후 사회도 마찬가지지만 교회도 규모에 따른 양극화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형교회는 시스템이 갖춰져서 살아남을 것이지만 소형교회는 존립조차 쉽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현상 속에서 교회의 ‘공존’을 질문해야 한다. 교회 공존은 가능한가. 코로나 이후로는 아닐 수 있지만, 대형교회는 평소 매주 개척 교회 수치 정도의 인원이 등록한다. 개척 교회는 성도 한 명이 없어 가슴 아파한다. 코로나19 이후 존립이 위태롭다. 이 모습을 바르게 잡을 수 없을까? 대형교회가 작은 교회를 도울 수 없을까? 이민교회에 특별히 더 나타나는 개척 교회의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건물을 빌려 쓰던 교회가 코로나 이후 렌트비 감당이 되지 않아 교회 건물을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한 경우가 있다. 담임목사는 부교역자를 떠나보내고 자신의 가정에서 예배 영상을 찍어 온라인으로 예배드린다. 오프라인 교회가 사라졌으니 교회가 사라진 것인가? 미국에서 교회 출석하다가 한국으로 간 성도들이 온라인으로 미국에서 출석하던 교회 예배를 드린다면 그 성도들은 본 교회 성도인가 아닌가? 전자의 경우, 여전히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니 교회가 아니라고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후자의 경우 비록 몸은 떨어져 있어도 교인으로 갖추어야 할 기본 내규를 지킨다면 교인이 아니라고 할 수도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건물만이 교회라고 말하기 어려울 것 같다.

도서『새로 고침』
 ©도서『새로 고침』

떡과 말씀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습니까? 학업과 신앙생활 사이에서, 직장과 신앙생활 사이에서, 사업과 신앙생활 사이에서, 코로나19와 신앙생활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습니까? 저는 이렇게 도전하고 싶습니다. 떡을 위해 말씀을 포기하지 마십시오. 떡과 말씀의 균형, 그럴듯해 보이는 이것은 2천 년도 더 된 마귀의 타협장입니다.

사람들은 사랑이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사실 사랑은 눈에 보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은 보이는 사랑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실제로 이 땅에 오셨고, 우리와 같이 33년 동안 이 세상에 사셨으며,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습니다. 하나님이신 예수님이 이렇게 하신 유일한 이유가 있다면, 그것은 그분이 우리를 사랑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을 통해 이 사랑을 보여 주신 이유는, 우리도 예수님처럼 사랑하는 삶을 살아가길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작가들의말말말 #도서 #신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