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유명순 교수팀
©서울대학교 유명순 교수팀
우리나라 국민 67.7%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켜보다가 맞겠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빨리 맞겠다'는 비율은 28.6%에 그쳤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인식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접종 시기에 대해서도 '지켜보다가 맞겠다'는 응답 비율이 59.9%로, '빨리 맞겠다'에 응답한 37.8%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상용화 시점에 대해서는 '올해 중반'이 42%로 가장 많았고, '올해 말'(35.4%), '내년 혹은 그 이후'(11.2%)가 그 뒤를 이었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는 양호한 수준이었다.

'나는 대부분의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 '나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 체계를 신뢰하지 않는다', '백신이 안전하고 효율적이라고 확신할 정도로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에 대해서 '그렇다'는 답변이 각각 32.5%, 21.5%, 46.3%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낮은 비율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을 (무조건+아마도) 맞을 것'이라는 응답도 80.3%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백신 접종을 절대 받지 않겠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미국의 인식조사에서는 같은 문항에 대한 응답률이 13.4%에 달했다.

다만 상용화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 실험에 대한 의견은 반으로 갈렸다.

'적절한 시험을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응답자가 50.3%였으나, '확신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한 사람도 43.6%였다.
백신 배분의 공정성도 '확신하지 않는다'는 50.9%로 '확신한다'(43.6%)보다 많았다.

최근 코로나 3차 대유행과 관련해 '최악의 상황은 지난 것 같다'고 답한 사람은 23.8%에 그쳤다. 반면 '최악의 상황은 아직 오지 않았다'는 비율은 51.9%로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 교수는 "이번 조사는 확진자가 600명대로 떨어져 조금이나마 대유행이 진정되는 국면에서 이뤄졌다"면서 "국민은 여전히 더 큰 위기를 예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외부 상황과 주관적 인식 간에는 격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