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레이너
톰 레이너 박사.

교회 성장 컨설팅 전문가인 톰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처치앤스워’(Church Answers)에 ‘목사가 아니라면 목회자들이 선택할 직업 10가지’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목사가 아니었다면 어떤 직업을 선택하겠는가? 소셜미디어에서 이러한 질문을 제기했다. 1천건이 넘는 응답을 받았다. 그들 중 다수는 이중직이므로 이미 두 번째 직업을 선택했다.
다음은 빈도 순이며 상위 10 순위에 해당하는 응답이다.

1. 교사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고등학교 또는 초등학교 교사를 선택했다. 몇몇은 대학이나 신학교 교수를 언급했다.

2. 스포츠 팀 코칭

다양한 스포츠 중에서 다양한 선택지가 있지만 고등학교 풋볼팀이 가장 많이 주목되었다.

3. 경찰/소방관

더 많은 응답자들은 경찰을 대체 직업으로 선택했으며 소방관 역시 분명한 두 번째 선택지였다.

4. 소기업 소유주/기업가

일부 목회자들은 특히 디지털 세계의 옵션과 본질에 대해 매우 구체적이었다.

5. 숙련된 노동자

이러한 대답은 정말 다양했다. 여기에는 목공예가, 배관공, 전기공, 기계공과 같은 직업이 포함되었다.

6. 교단 관련 업무 담당자

이 응답 역시 분명한 두 번째 선택지였다.

7. 군목/원목

가장 일반적인 선택은 병원 목회자였으며 그 뒤를 군목이 이었다.

8. 방송 진행자

이러한 응답에는 라디오 방송, TV 출연자, 스포츠 팀의 실황 아나운서가 포함되었다.

9. 상담사/치료사

이 선택지를 대답한 목회자들은 상담이 목회 사역의 가장 만족스러운 측면이라고 자주 언급했다.

10. 의료 분야

의사와 간호사가 가장 많이 언급되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