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반대 시위 장면
낙태 반대 시위 장면 ©Unsplash
미국의 친생명(pro-life) 단체가 2021년 오바마케어의 의료 계획 중 3분의 2이상에 ‘선택적 낙태(elective abortion)’에 대한 지원이 포함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28일(현지시간)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친생명 그룹인 ‘수잔B 앤써니 리스트’의 계열사인 ‘샬롯 로지어 연구소(Charlotte Lozier Institute)’은 오바마케어 건강보험 거래소에 낙태 자금 지원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사실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 선택적인 낙태를 합법적으로 허용하는 24개 주와 워싱턴 D.C.의 오바마케어 거래 계획은 2020년 총 1,120건에서 2021년 총 1,296건으로 16% 증가가 예상된다. 또한 2021년 보험 등록 기간에 선택적 낙태가 포함된 비율은 892건으로 전체의 69%에 달한다.

이 연구소는 2014년 정부회계감사원 보고서 발표 이후 가족연구회의(Family Research Council)와 공동으로 오바마케어 계획 중 1000건 이상에 선택적 낙태에 대한 지원이 포함된다는 사실을 처음 발표했다.

연구소는 오바마케어 건강보험 거래소의 의료보험 수를 기록한 데이터들을 분석하여, 선택적 낙태에 대해 보험 혜택을 제공하는지 여부를 매년 조사하고 있다.

척 도노반(Chuck Donovan) 샬롯 로지어 연구소장은 이 보고서에 대해 “전 오바마 행정부의 낙태 보험과 관련된 심각한 투명성 결여로 인해 미국 국민들은 종종 자신도 모르게 연방세를 통해 낙태 자금을 마련하도록 강요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는 하이드 헌법수정(Hyde Amendment)의 원칙과 모든 곳에서 친생명 미국인들의 뿌리깊은 도덕적 신념 모두를 위반한다”고 주장했다. 하이드 헌법 수정에 따르면 미국은 여성의 생명의 구하거나 근친상간, 강간으로 인한 임신을 제외한 나머지 경우에는 낙태 지원을 위해 연방 자금을 사용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약 240만 명의 미국인이 선택적 낙태에 대해 130억 달러의 지원금을 받았다.

선택적 낙태를 전면 보장하는 주는 알래스카, 캘리포니아, 하와이, 메인, 매사추세츠, 뉴욕 및 버몬트, D.C.이며, 콜로라도, 코네티컷, 일리노이, 오레곤, 워싱턴 주는 80% 이상을 보험으로 지원한다. 그 밖에 매릴랜드는 70%, 뉴저지 주는 절반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오바마케어에 낙태 지원금을 배제한 주로는 앨라배마, 애리조나, 아칸소, 플로리다, 조지아, 인디애나, 캔자스, 켄터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네브래스카, 노스캐롤라이나, 노스다코타, 오하이오, 오클라호마, 펜실베니아, 사우스다코타, 테네시, 텍사스, 유타, 버지니아, 위스콘신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낙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