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 이민 역사와 기독교 부흥 역사 재조명
한인 2세, 3세들에게 정체성 심고 한인 사회 연합 도모해야

1월 9일 오후 2시, 미주 한인 이민 118주년 기념 행사
1월 14일 오전 10시, 1907년 평양대부흥 114주년 기념예배

 

미주한인재단
왼쪽부터 미주한인재단 LA 이병만 장로, 세기모 미서부지부 김영구 목사, 샘 신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주 한인들이 이민의 역사와 뿌리를 알지 못하면 미국에 흡수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제는 1세뿐 아니라 우리 2세 3세들에게 한인 이민의 목적과 정체성을 바로 세워줘야 합니다."

 

2021년 새해, 미주 한인 이민 118주년과 평양대부흥 제 114주년을 맞아 미주 한인 이민 역사와 기독교 부흥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한 기념행사와 감사예배가 진행된다.

미주한인재단 LA(회장 이병만 장로)과 세기모(세계기도모임) 미서부지부(지부장 김영구 목사), 미주정치인 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미주 한인 교계 대표, 미주 한인 정치인, 각 교회 목회자들이 참석해 미주 한인들의 역사적 뿌리를 살펴보고 미주 한인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정립하는 시간으로 마련된다.

새해 1월 9일(토) 오후 2시부터 코너스톤교회(담임 이종용 목사)에서 진행 될 2021년 미주한인 이민 118주년 행사는 미주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뿌리 교육을 중심 주제로 진행되며, 현장과 유튜브 생중계로 동시 진행 된다.

이병만 장로는 "미주 한인 이민의 역사와 뿌리는 인천 내리감리교회 교인들의 이민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후원을 위한 애국운동을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며 "1세부터 이민의 역사와 목적을 바로 세워 우리 2세와 3세들에게 정체성을 심고 한인 사회 연합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월 14일(목) 오전 10시, LA 코리아타운에 소재한 평화교회에서 진행될 1907년 평양 대부흥 114주년 기념예배는 회개로 시작된 한국교회 부흥의 역사와 유산을 되돌아보면서 회개를 통해 미주 한인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신앙과 삶의 돌파구를 찾도록 인도할 계획이다. 기념예배는 현장예배와 유튜브 생중계로 동시에 진행된다.

김영구 목사는 "정치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불법과 불공정이 난무한 시대를 살고 있다. 기독교인들이 그리고 목회자와 장로, 교회 리더십들이 하나님 앞에 무릎 꿇어 회개하고 자복할 때 우리가 한 마음이 될 수 있고, 다음 세대를 살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새해 평양 대부흥의 역사와 우리 신앙의 뿌리를 기억하면서 우리의 신앙과 삶이 하나님께로 돌아가길 소원한다"고 말했다.

샘 신 목사는 "미 주류 사회에서는 한인 정치인들과 실업인들을 코리언 아메리칸으로 여기지만 정작 우리는 '코리언'이라는 우리의 뿌리를 잊어버리고 정체성을 잃어버린 사람들처럼 살고 있지는 않나 돌아봐야 한다"며 "올해 미주한인의 날과 평양대부흥 기념예배를 통해 우리 자녀들과 후손들에게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미주 한인 이민 118주년과 평양대부흥 제 114주년 행사를 준비하는 주최측은 새해 첫날인 오는 1월 1일(금)부터 3일(주일)까지 감리세계기도센터(New life World Mission)에서 신년성회를 가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