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 회장 문석호 목사
뉴욕교협 회장 문석호 목사 ©미주 기독일보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장 문석호 목사가 21일(현지시간) 2020년 성탄메시지를 발표하고 “종말을 향해 질주하는 이 시대의 비극 앞에서도 인류의 유일한 희망은 '하나님의 간섭과 임재' 외에는 진정한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목사는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도 절박한 위기와 어려움으로 가득한 이 세상, 어느 곳 누구라고 할 것도 없이 위기와 눈물로 지내는 수많은 이들에게 주님의 은총이 위로와 희망으로 임하기를 바란다”면서 '임마누엘'로 오셨던 구세주의 출현이 당시의 어둡고 짓눌렸던 이들에게 기쁨과 희망이었듯이, 이번 성탄 또한 절망 가운데 빛이 되기를 소망했다.

이어 그는 “뒤돌아보건대, 긴 인류의 역사 속에서 위기와 절망의 순간들은 수없이 다가왔지만, 그 위기 속에도 또한 임했던 하나님의 자비하신 손길은 겸손과 눈물로 위로를 기다리는 소수의 믿음의 사람들의 간구와 함께 내려왔다”면서 “이 세상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는 진실한 성도들과 진정한 복음을 전하는 교회들이 이 지상에 있는 한, 하나님의 자비가 반드시 임하리라 소망한다”고 교회와 성도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문 목사는 “하늘의 은총과 자비를 향해 눈물로 기도하는 성도들과 복음을 전하는 교회야말로 어지러운 세상에서의 놀라운 희망의 길”이라면서 “오늘날 교만한 인본주의적인 흐름과 끝없이 쾌락을 향하는 세속적인 현대문명 가운데 겸손과 눈물로 하나님의 자비를 구하는 이들의 탄식소리와 함께 우리 주님의 은총이 임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