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아가페
미션아가페 추수감사절 사랑나눔 ©미주 기독일보
미션아가페(대표 제임스 송)에서 추수감사절을 맞아 26일(현지시간)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애틀랜타 다운타운 월드콩그레스센터 앞에서 노숙자와 어려운 이웃 약 2천 명을 초대하고 혼자 사는 이웃과 노인들을 위해 음식 3천 박스를 전달하는 사랑나눔을 실천했다. 호세아피드더헝그리재단(회장 엘리자베스 오밀라미)과 함께 12년째 함께하고 있는 미션아가페의 사랑나눔은 이제 추수감사절의 전통이 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코비드19 상황임을 고려해 드라이브 쓰루 형식으로 진행됐고, 봉사자들은 미리 준비해 놓은 음식 박스를 트렁크에 실어줬다. 걸어오는 노숙자들에게는 손에 들고 갈 수 있는 푸드백을 마련해 나눴다. 상원위원 후보인 존 오소프 부부가 참석해 봉사의 손길을 더했다.

예년처럼 북적대며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즐기던 추수감사절 행사가 되진 못했지만, 팬더믹 속에서도 멈추지 않는 한인들의 사랑 나눔에 모두 함께 위로 받는 시간이 됐다.

미션아가페와 호세아피드더헝그리재단은 오는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도 사랑잔치를 준비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