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Pixabay

북한 당국이 지난 9월 태풍으로 동부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주민들에게 ‘80일 전투’라고 불리는 추가 노동을 강요하고 있다고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와 AP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10월 시작된 이 캠페인은 1948년 북한이 건국 이래 13번째, 2011년 들어선 김정은 정권에서는 3번째 전투라고 AP통신은 전했다.

그렉 스칼라튜(Greg Scarlatoiu) 북한 인권위원회 대표는 CP에 “‘전투’라고 불리는 이 같은 강제적인 추가 노동은 북한 주민들에게 매우 일상적이다. 그들은 이를 전투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대중 동원 캠페인”이라며 “북한의 경제는 끔찍하다. 더 많은 일을 하기 위한 그들의 접근 방법은 단순히 더 많은 인력을 투입하는 것이다. 철로 공사에 아이들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전하는 단체들도 있다”고 말했다.

스칼라튜 대표 역시 공산국가인 루마니아에서 자라나며 어릴 때 비슷한 노동을 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제 노동은 국가에 대한 순응과 복종을 요구한다. 북한은 소련의 강제 노동 운동인 스타하노프 운동의 형태를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스칼라튜 대표에 따르면 그는 동료들과 한여름에 포도를 따기 위해 밭으로 갔는데 그가 작업에 뒤처지자 교사는 다른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그에게 포도가 들어있는 바구니를 혼자 지게 했다고 한다. 그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17세까지 매일 농장에서 다른 아이들과 함께 일했다. 집에서 음식과 물을 따로 가져왔다. 교사들은 관리자나 감독관처럼 행동했고, 우리 부모님과 조부모님들은 정말 화가 나셨다”고 했다.

스칼라튜 대표는 “북한은 과거 공산주의 국가인 루마니아보다 훨씬 가난하기 때문에 이 노동 프로젝트에 있어서 목표를 제외한 어떤 것도 제공하지 않는다”면서 “이 노동 전투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스스로 식사와 물, 교통 수단을 직접 구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북한에는 ‘모내기 전투’, ‘비료 전투’, ‘잡초 제거 전투’, ‘김치 만들기 전투’ 등 소규모 생산 캠페인이 있다고 한다. 탈북민 허영철 씨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셀 수가 없을 정도로 매일 전투를 했다. 전투에 수십 번이 아니라 수백 번 동원된 것 같다”고 했다.

현재 데일리 NK 기자로 일하고 있는 또 다른 탈북민 강미진 씨는 “1980년대 고속도로 공사에서 터널을 뚫기 위해 산에서 진행된 200일 전투에 연달아 동원된 적이 있었다”며 “2005년 백암의 북부 마을에서 진행된 100일 전투 당시 야외 수영장과 제방 공사 등에서 빠지기 위해 신발, 옷, 고기 등을 뇌물로 바치는 여성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CP는 “현재 북한의 최저 기온은 영하 6도 정도다. 북한 주민들은 그들의 통상적인 일, 의무적인 공산당 회의, 이념적 훈련 가운데 일할 수 있는 시간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스칼라튜 대표는 “북한 사람들은 매우 바쁜 이들이다. 공무원들은 정부 프로젝트의 목표를 달성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거짓말을 하고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한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에 대한 처벌은 죽음에서 언어적 질책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고 덧붙였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전투는 4년전 마지막으로 열린 2021년 1월 노동당 회의를 앞두고 진행되고 있으며 북한의 ‘더 뜨거운 열정과 빛나는 성과’를 과시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그러나 스칼라튜 대표에 따르면 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됐다. 그는 “이러한 캠페인은 북한 주민들을 너무 지치고 하고 생각할 겨를도 없이 바쁘게 한다”면서 “북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얼마나 될지 아무도 모른다. 북한은 현재 국경을 폐쇄했다. 배고프고 과로한 주민들에게 소위 ‘대의를 위한 전투’에 시간을 바칠 것을 요구한다. 게다가 공산당이 집권한 지 70년이 지난 후 사람들은 너무 절망적이어서 정부 사업에 대한 이같은 노동을 정상으로 느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더 큰 선을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최고지도자의 이익을 위한 것이다. 이같은 일들은 그들의 애국적 의무로서 논의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