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서치센터에서 현재 진행 중인 새로운 연구자료에 따르면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 국가 정부의 종교에 대한 제한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10일 종교 제한에 대한 11차 연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퓨-템플턴 글로벌 종교 미래’(Pew-Templeton Global Religious Futures) 프로젝트의 일부로 전 세계 사회가 종교적 신념과 관습을 침해하는 정도를 분석했다.

가장 최근의 자료는 지난 2018년부터 198개 국가와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정부의 종교에 대한 제한 수준과 해당 국가의 종교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 수준으로 평가한 연구를 토대로 나왔다. 지난 10년 간의 모든 연구는 동일한 10점 지수를 기반으로 했다.

보고서는 “2018년, 정부의 종교에 대한 제한 즉, 종교적 신념과 관습에 영향을 미치는 국가의 법률, 정책 및 조치가 전 세계적으로 계속 급증해 퓨리서치 센터가 지난 2007년 이러한 추세를 추적하기 시작한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퓨리서치 부연구원 사미라 마줌다르와 퓨리서치 종교 연구 디렉터인 버지니라 빌라가 작성했다.

이 연구의 정부 제한 지수(GRI)는 종교적 신념과 관행을 제한하는 법률, 정책과 행동을 측정한다. GRI에는 특정 종교를 금지하려는 정부의 노력부터 개종 금지와 하나 이상의 종교 단체에 대한 특혜 제공에 이르기까지 20가지 제한 조치를 포함한다.

퓨리서치 연구원들은 미국 국무부의 국제 종교 자유에 대한 연례 보고서와 미국 국제 종교 자유위원회의 연례 보고서와 같이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하고 널리 인용되는 12건 이상의 정보 출처를 조사했다. 또한 연구원들은 유럽과 유엔기구의 여러 보고서를 참조했다고 한다. 또한 독립적인 비정부 조직의 여러 보고서를 검토했다.

퓨리서치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8년까지의 종교 제한 수준 증가는 상대적으로 완만했지만 10년 이상의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 증가에 상당히 기여했다고 한다.

보고서는 “연구 첫해인 2007년에 정부 제한 지수의 글로벌 중앙값은 1.8점이었다”면서 “초기 몇 년 간 약간의 변동이 있었지만 중앙값은 2011년 이후 꾸준히 상승했으며 가장 최근 연도인 2018년에는 2.9점이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전 세계적인 정부 규제의 증가는 종교 단체를 강제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는 정부가 증가한 수치를 포함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다양한 사건과 추세를 반영한다고 주장했다. 무력 사용에는 구금과 신체적 학대 등이 포함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국가 중 28%(56개국)가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가 높거나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가 높거나 매우 높은 25개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있으며, 이 지역의 절반에 해당하는 국가가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가 높거나 매우 높은 수준임을 의미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또 보고서에 따르면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18개국) 국가 가운데 90%가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 수준이 높거나 매우 높다. 보고서는 “연구에서 조사한 5개 지역 중 중동과 북아프리카는 2018년 정부 규제 중앙값이 가장 높았다(10개국 중 6.2개국)”면서 “그러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정부 규제 중앙값이 2017년 3.8점에서 2018년 4.4점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부분적으로는 이 지역의 더 많은 정부가 종교 단체에 대한 재산 피해, 구금, 이주, 학대, 살인과 같은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데이터에 따르면 아시아와 태평양 국가 중 62%(50개국 중 31개국)는 정부가 종교와 관련된 무력 사용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26개국이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는 “이같은 증가는 주로 아르메니아와 필리핀과 같은 지역에서 종교에 대한 정부의 낮은 수준의 제한이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지만, 이 지역에서 종교 단체에 대한 정부군의 광범위한 무력 사용 사례가 여러 차례 발견됐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미얀마 군과 민족 집단 간 전쟁으로 난민이 된 기독교인과 같은 소수자들과 미얀마 로힝야 무슬림의 대규모 이주에 대해 언급했다. 보고서는 우즈베키스탄을 언급하면서 종교적 극단주의 혐의 혹은 금지된 단체에 가입한 혐의로 약 1천5백명의 무슬림이 수감되어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중국이 전체 정부 규제 점수에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연구에 참여한 198개국 및 지역 중 정부 제한 지수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중국은 연구가 시작된 이래 매년 가장 제한적인 정부 목록의 상위권에 근접했으며 2018년에는 10점 만점에 9.3점을 기록하며 새로운 최고점에 도달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 단체 금지, 특정 종교 관행 금지, 예배 장소 습격, 개인 구금과 고문 등 다양한 방식으로 종교를 제한한다”고 했다. “중국은 또한 종교적, 민족적 정체성을 말살하기 위해 고안된 수용소에 최소 80만명에서 최대 2백만명의 위구르족과 무슬림을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보고서는 전했다.

인도는 2018년 GRI 점수가 10점 만점에 5.9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국가 중 하나다. 인도는 최근 몇 년간 국제 인권 단체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독교인과 다른 소수 종교에 대한 박해와 일부 주에서는 개종 금지법이 기독교인을 수감하는 데 이용됐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인도에서는 개종 금지법이 소수 종교 단체에 영향을 미쳤다. 예를 들어, 지난 9월 우타르 프라데시 주 경찰은 마약을 이용하거나 힌두교에 대한 거짓말을 퍼뜨려 개종시키려는 시도가 있다는 혐의로 기독교인 271명을 기소했다. 게다가 1년 내내 정치인들은 소수 종교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2018년 타지키스탄은 10점 만점에 7.9점으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보고서는 “타지키스탄 정부가 종교법을 개정해 국내 종교 교육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종교 교육을 위해 해외로 여행하는 사람들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했다”라고 전했다.

태국 정부는 파키스탄 기독교인과 아마디 무슬림, 베트남 기독교인 산지인(山地人)을 포함해 법적 지위가 없는 수백명의 이민자와 난민을 표적으로 삼아 체포해 2018년 GRI 점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시아 태평양, 중동 및 북아프리카 외에도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는 2018년 정부 규제의 중간값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세계 유일의 지역이다. 보고서는 “이 지역에서 종교 단체에 대한 정부의 무력 사용은 감소했지만 종교 단체에 대한 괴롭힘과 소수 집단에 대한 신체적 폭력이 모두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퓨리서치 조사 자료에 따르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의 48개국 중 40개국에서 종교 단체에 대한 정부의 괴롭힘이 있다고 보고했다. 14개국은 정부가 소수 종교에 대한 물리적 강압을 사용했다고 보고했다.

기독교인이 대다수인 모잠비크에서 정부 관리들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반란에 대응하여 무슬림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임의로 구금했다고 한다.

분석에 따르면 유럽은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의 중앙값이 약간 감소한 반면 미주 지역은 2017년과 2018년 사이에 안정세를 유지했다. 미주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종교에 대한 정부 제한 수준이 계속해서 가장 낮게 나타났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